47조원 관리할 차기 서울시 금고지기는 어느 은행?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47조원 관리할 차기 서울시 금고지기는 어느 은행?

2023~2026년 서울시 자금 관리 맡아
이달 11일 설명회, 4월 중 제안서 접수

 
 
서울시청 청사 전경. [사진 서울시]

서울시청 청사 전경.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3일부터 향후 4년 동안 서울시 자금을 관리할 차기 시금고 선정 작업에 착수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공개경쟁 방식에 의한 차기 시금고 지정 계획을 3일 시보와 홈페이지에 공고한다. 현재 시금고인 신한은행과의 약정 기간이 올해 12월 31일로 만료되는 데 따른 조치다. 
 
시는 이달 11일 희망 금융 기관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한 뒤 올해 4월 5~11일 제안서를 접수한다. 이후 4월 중으로 관련 전문가와 시의원 등으로 ‘금고지정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평가를 진행하고, 5월까지 금고업무 취급 약정을 체결할 예정이다. 
 
시금고의 주요 업무는 서울시의 자금관리를 비롯해 세입금 수납과 이체·세출금 지급 등이다. 관리 대상인 서울시의 예산 규모는 올해 기준으로 약 47조7000억원에 달한다. 전국 시금고 가운데 최대 수준이다.
 
차기 금고의 약정기간은 2023년부터 2026년까지 4년이며, 시는 시금고를 현재와 같이 복수 금고로 운영한다. 제1금고가 일반회계와 특별회계를 관리하고, 제2금고는 기금 관리를 맡을 예정이다.
 
이번 시금고 지정 평가 항목을 두고 시는 ‘녹색금융 이행 실적’과 ‘ATM 설치 대수’를 추가했다. 녹색금융은 환경 개선과 관련한 사업을 하는 기업에 투자·대출로 자금을 제공하는 등 환경과 연관이 있는 금융 활동을 가리킨다.
 
금고지정 심의위원회에서는 ▶금융기관의 대내외적 신용도 및 재무구조 안정성(25점) ▶시에 대한 대출 및 예금금리(20점) ▶시민 이용 편의성(18점) ▶금고업무 관리능력(28점) ▶지역사회 기여 및 시와의 협력사업(7점) 등 6개 분야 19개 세부항목을 평가한다. 평가는 1·2금고를 따로 진행하며, 최고 득점한 은행이 차기 시금고 우선지정대상이 된다. 
 
현재 시의 1금고는 신한은행, 2금고는 우리은행이 담당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2018년 5월 입찰 경쟁에서 104년간 서울 시금고를 관리했던 우리은행을 밀어내고 서울시 자금 관리를 맡아왔다. 시는 이 때 처음으로 단수금고 체제에서 복수금고로 전환했다. 
 
서울시는 일제 강점기인 1915년 조선상업은행과 금고 약정을 체결했다. 조선상업은행은 일본 조선총독부가 조선민족계 은행을 말살하고 일본 자본의 침투를 강화하기 위해 세운 금융기관이다. 조선상업은행은 광복 후 한국상업은행으로 바뀌었으며, 1999년 한일은행과 합병해 한빛은행으로 통합된 뒤 2002년에 오늘날 우리은행으로 변경됐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