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격리자 투표시간 9일 오후 6시~7시 30분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코로나 확진자·격리자 투표시간 9일 오후 6시~7시 30분

대선 투표 외출 오후 5시 50분부터
농·산·어촌 교통약자는 5시 30분부터
9일 오후 12시 4시 외출안내문자 발송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둘째 날인 5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청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유권자 임시기표소에서 투표사무원이 방역복을 입고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둘째 날인 5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청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유권자 임시기표소에서 투표사무원이 방역복을 입고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격리자의 투표 외출 시간이 오후 5시 50분부터로 결정됐다. 농·산·어촌 등 교통이 불편한 지역에서는 오후 5시 30분부터 외출할 수 있다.  
 
8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격리자가 대통령선거 투표를 하기 위해 외출할 수 있는 허용 시간을 당초 오후 5시 30분 이후에서 20분 늦춘 ‘오후 5시 50분 이후’로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질병관리청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일반 유권자와의 동선을 분리하고 확진자·격리자의 대기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외출 시간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농·산·어촌에 거주하는 교통약자는 오후 5시 30분부터 외출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확진자·격리자의 투표시간은 오후 6시에서 7시 30분까지다. 일반 유권자가 모두 투표를 마치고 퇴장한 뒤 투표소에 입장할 수 있다. 논란이 됐던 기표용지 수거방식은 일반 유권자처럼 투표함에 직접 넣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확진자·격리자는 도보·자차·방역택시 등을 이용해 이동할 수 있다. 대중교통 이용은 금지한다. 투표를 마친 뒤엔 식당·카페 등 대중편의시설 등에 들리면 안되고 즉시 격리장소로 복귀해야 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확진자·격리자에게 선거 투표를 위한 외출 허가 문자를 보낼 예정이다. 투표 당일인 9일 낮 12시와 오후 4시에 지역별 보건소를 통해 외출 안내 문자를 발송할 계획이다. 만일 문자를 받지 못한 확진자·격리자는 의료기관에게서 받은 확진 통보 문자를 투표사무원에게 제시하면 투표를 할 수 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