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수입시장에서 韓 점유율 낮아졌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中 수입시장에서 韓 점유율 낮아졌다”

전경련, 中 주요 수입국 점유율 비교 결과 발표
韓 점유율 2012~2016년 9.8%에서 2017~2021년 8.8%

 
 
상하이 양산항에 쌓인 컨테이너. [로이터=연합뉴스]

상하이 양산항에 쌓인 컨테이너. [로이터=연합뉴스]

최근 5년간 우리나라의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이 주요국과 비교해 큰 폭으로 하락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중국에 수출하는 G5(미국·일본·독일·프랑스·영국)와 한국·대만·아세안6(말레이시아·태국·인도네시아·싱가포르·베트남·필리핀)의 2012~2016년 대비 2017~2021년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중국의 수입 시장에서 우리나라의 점유율은 2012∼2016년 9.8%에서 2017∼2021년 8.8%로 1.0%포인트(p) 하락했다. 중국과 글로벌 패권 경쟁 중인 미국도 1.0%p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아세안 6개국과 대만의 점유율은 각각 2.5%p와 0.8%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우리나라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7년 연속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했지만, 중국의 대만산 반도체 수입 증가와 아세안 6개국의 약진, 중국의 부품·소재 자급화 정책 등의 영향으로 재작년과 작년에는 점유율이 2위에 머물렀다”고 덧붙였다.  
 
또 전경련은 우리나라의 대중(對中) 수출품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메모리 반도체를 제외하면, 한국의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은 2012∼2016년 8.8%에서 2017∼2021년 6.8%로 2.0%p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 중국의 대외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산업고도화 및 내수중심 성장정책은 2016년 이후 한국의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 감소의 직접적 원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의 수입 구조가 고부가가치의 중간재와 소비재 제품 위주로 재편되고 있는 만큼 우리 기업은 반도체 외에도 철강재·정밀화학제품 등 고부가가치 전략 수출 품목을 발굴하고, 정부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상품양허 개정 등 정책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수빈 기자 im.su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