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폭증 속 정부 ‘8인·자정’ 거리두기 완화 검토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확진자 폭증 속 정부 ‘8인·자정’ 거리두기 완화 검토

21일 새 거리두기 체계 발표 계획

 
 
서울 종로구 한 노래방의 영업시간 안내문.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한 노래방의 영업시간 안내문. [연합뉴스]

오미크론 유행으로 확진자 수가 폭증하는 가운데 정부가 오는 21일부터 적용할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검토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빠르게 폭증하고 있다. 이달에만 계속 최다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4일(이하 0시 기준) 20만명대(26만6853명)에 진입했으며, 9일엔 30만명대(34만2446명), 16일엔 40만명대(40만711명) 17일엔 60만명대(62만1328명)으로 급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거리두기 방침 완화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사적모임 인원을 6명으로,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을 오후 11시까지로 제한하는 현행 거리두기는 이달 5일 시행에 들어가 20일 종료할 예정이다. 이에 정부는 18일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를 발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21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를 두고 자영업자 등 민생을 고려해 기존 사적모임 인원과 영업시간 제한을 각각 8명, 밤 12시(자정)로 완화해야 한다는 요구와, 확진자가 최대 규모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현행 거리두기를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는 “다음번 거리두기 조정에서는 본격적으로 완화를 검토한다”고 밝힌 바 있어 21일부터 시행할 거리두기 조치는 강도가 기존보다 완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정책 자문기구인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의 경제·민생분과를 중심으로 인원 제한을 최소 8명으로 확대하고, 영업시간을 밤 12시로 늘리자는 의견이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방역·의료 전문가 사이에서는 유행이 아직 정점을 지나지 않았고, 확진자는 물론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도 급증하는 추세인 점을 고려해 거리두기를 완화하면 안 된다고 강조하고 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