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소리 나는 4대 은행 평균 연봉…희망퇴직자가 8억원 챙겨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억소리 나는 4대 은행 평균 연봉…희망퇴직자가 8억원 챙겨

KB국민·신한·하나·우리, 지난해 평균 연봉 1억550만원
신한, 하나 희망퇴직자, 7억~8억원 보수

 
 
4대 시중은행 로고. [연합뉴스]

4대 시중은행 로고. [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4대 시중은행 직원의 평균 연봉이 처음으로 1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이자수익이 급등하며 호실적을 낸 은행들이 성과급 파티를 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 은행의 ‘2021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4대 시중은행 직원의 지난해 평균 급여는 1억550만원으로 집계됐다.
 
4대 은행 직원의 평균 급여는 2019년 9550만원에서 2020년 9800만원으로 2.6% 올랐고, 지난해에는 7.6% 상승했다.
 
은행별 지난해 평균 급여는 KB국민은행이 1억12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한은행(1억700만원), 하나은행(1억600만원), 우리은행(9700만원) 순이었다. 전년 대비 증가 폭 기준으로는 신한은행이 11.5%로 가장 컸고, 우리은행이 2.1%로 가장 작았다.
 
지난해 급여 상승 폭이 컸던 것은 성과급 때문이다. 4개 은행 모두 지난 한 해 2조원이 넘는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KB국민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13.1% 늘어난 2조5633억원, 신한은행은 20.0% 증가한 2조4948억원이었다. 또 하나은행은 27.2% 불어난 2조5757억원, 우리은행은 74.0% 폭증한 2조3851억원이었다.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의 경우 희망퇴직자가 은행장보다 더 많은 보수를 받았다. 신한은행의 ‘연봉 톱5’는 모두 희망퇴직자로 퇴직금을 포함해 8억3200만∼8억7600만원을 받아 진옥동 행장(8억2500만원)보다 많았다. 하나은행도 상위 5명 모두 희망퇴직자로 7억5100만∼8억500만원을 받아 박성호 행장(5억3400만원)보다 많았다.
 
지난해 말 기준 4대 은행의 직원 수는 5만7274명으로, 전년(5만8742명) 대비 1468명 감소했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