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은행 중 예대금리차 가장 큰 곳은 신한은행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5대 은행 중 예대금리차 가장 큰 곳은 신한은행

신한은행 예대금리차 1.83%p
지방은행 중 전북은행 4.10%p 기록
강민국 의원 “정기적 가산금리 적절성 검토 필요”

 
 
서울 시내에 은행 ATM 기계가 나란히 설치된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에 은행 ATM 기계가 나란히 설치된 모습. [연합뉴스]

5대 시중은행 가운데 예대마진차가 가장 큰 곳은 신한은행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 보면 지방은행의 예대마진차가 높았고, 인터넷은행은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로 예대마진이 크게 나타났다.  
 
2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공개한 금융감독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 취급 대출을 기준으로 신한은행의 예대금리차는 1.83%포인트로 나타나 5대 은행 중 가장 컸다.  
 
은행은 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로 마진 이익을 내는 만큼 예대마진차가 클수록 은행의 이익은 증가한다.  
 
신한은행의 예금금리는 평균 1.16%, 대출금리는 평균 2.99%를 기록했다. 나머지 은행의 예대금리차는 KB국민은행 1.80%포인트, 하나은행 1.72%포인트, 우리은행 1.63%포인트, 농협은행 1.54%포인트 순이다.  
 
인터넷은행 중에서 토스뱅크의 경우, 예금금리 0.67%에 대출금리 5.07%로 예대금리차가 4.40%포인트에 달했다. 카카오뱅크는 2.38%포인트, 케이뱅크는 2.78%포인트를 기록했다. 다만 인터넷은행의 경우 전체 대출에서 중저신용자 대출을 확대하는 상황이라 예대마진차가 큰 것으로 풀이된다.  
 
지방은행의 예대마진차는 전북은행 4.10%포인트, 광주은행 3.07%포인트, 제주은행 2.21%포인트, 대구은행 2.04%포인트, 경남은행 1.97%포인트, 부산은행 1.87%포인트 순을 기록했다. 외국계은행은 SC제일은행이 1.89%포인트, 씨티은행이 1.68%포인트를 기록했고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은 1.85%포인트를 보였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공약을 통해 예대금리차를 비교 공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강 의원도 “윤석열 당선인의 공약대로 은행의 예대금리차 공시가 필요하며 금융당국은 정기적으로 가산금리 적절성 검토 및 담합 요소 점검을 벌여야 한다”고 전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