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44년 만에 철거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44년 만에 철거

삼표산업, 6월 말까지 철거…공원 대신 관광 명소로 탈바꿈

 
 
서울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전경. [사진 서울시]

서울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전경. [사진 서울시]

 
서울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이 가동 44년 만에 철거된다. 공장 부지는 오는 6월 말까지 철거 후 공원 대신 관광객이 찾아올 수 있는 대표 명소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서울시는 삼표산업과 28일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부지에서 오세훈 시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윤인곤 삼표산업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체공사 착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해체 공사는 제2공장에 이어 제1공장 순으로 진행하고 오는 6월 30일까지 마무리될 계획이다. 공장 가동 44년 만에 완전 철거가 이뤄지는 것이다.
 
앞서 지난 2017년 10월 서울시 등 4개 기관은 레미콘 공장을 2022년 6월까지 이전·철거하고 철거부지 2만8804㎡를 공원화하는 내용으로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이전(철거)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철거 제반여건 문제로 협상 이행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4자 간 실무협상을 진행했다. 삼표산업은 올해 1월 공장 부지를 현대제철로부터 매입해 부지활용을 전제로 레미콘 공장을 자진 철거하겠다고 제안했다. 토지소유자인 현대제철이 삼표산업의 토지매입 제안을 수용했고 서울시와 성동구도 공장 철거를 전제로 한 부지 활용 제안을 수용했다.
 
시는 당초 계획대로 공원화를 할 경우 시유지인 서울숲 내 주차장 부지(1만9600㎡)를 준주거지역으로 상향해 매각하고, 그 비용으로 철거 부지(2만8804㎡)를 수용해 공원을 조성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공원면적 증가폭이 크지 않았고 주거지 근접공원을 줄이면서 민간에 주택용지로 매각하면 특혜시비와 도시계획 측면에서 합리성이 낮다고 판단해 삼표산업 제안을 수용했다.
 
서울시는 공장 철거 부지를 미래 서울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전략적 부지로 검토해 서울시민은 물론 전 세계 관광객이 찾아오는 대표 명소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부지가 ‘서울숲’에 인접해 있고 중랑천과 한강 합류부에 있는 만큼, 수변 중심의 복합거점으로 활용하는 것이 도시경쟁력 강화 측면에서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다.
 
삼표산업과 현대제철 관계자는 “그동안 삼표레미콘 공장철거를 위한 협의와 의사결정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시민과 약속 사항을 이행한다는 큰 차원에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서울시, 성동구와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시장은 “서울시는 이 일대를 ‘2040 서울플랜’에서 제시한 ‘청년 첨단 혁신축’ 강화와 미래 서울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중요한 전략적 부지로 검토할 계획”이라며 “서울숲과 연계한 수변 거점으로 변화시켜 많은 시민뿐 아니라 전 세계 관광객이 찾아오는 서울의 대표 명소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