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12시’…사회적 거리두기 ‘또’ 소폭 완화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10명‧12시’…사회적 거리두기 ‘또’ 소폭 완화

“인수위 의견 들어 심사숙고 끝에 내린 결정”

 
 
김부겸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소폭 완화한다. 기존 사적 모임 제한 인원 8명, 영업시간 제한 오후 11시 지침을 ‘10명‧오후 12시’로 조정한다. 이 지침은 4일부터 17일까지 2주간 적용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다음 주 월요일(4일)부터 2주간 영업시간 제한을 밤 11시에서 12시로 완화한다”며 사적 모임 인원 제한 또한 10명으로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김 총리는 “(코로나19) 유행의 정점이 지나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본격 완화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사회 각계 목소리를 들었고 인수위 의견도 들어 심사숙고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매주 세 차례 열렸던 중대본도 다음 주부터는 수요일과 금요일, 두 차례로 조정하겠다”며 “오미크론 이후 상황을 대비해 전반적인 방역 체계 개편을 미리 준비하겠다. 위중증 사망을 줄여나가면서 남아있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과감하게 개편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 측은 정부에 사적 모임 제한 인원 10명, 영업시간 제한 오후 12시까지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한 뒤에 영업시간 제한을 폐지하자는 입장을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