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오미크론 전파 목사 아내 거짓 진술 불구속 기소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국내 첫 오미크론 전파 목사 아내 거짓 진술 불구속 기소

거짓말로 역학조사 혼선 초래
다음 달 31일 첫 재판 예정

 
 
지난해 12월 3일 오전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가 일고 있는 인천 모 교회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이 교회는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목사 부부 지인의 가족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3일 오전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가 일고 있는 인천 모 교회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이 교회는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목사 부부 지인의 가족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국내에서 처음 확진된 후 방역당국에 거짓말을 해 역학조사에 혼선을 초래했던 목사 아내가 불구속 재판을 받게 됐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방검찰청은 최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인천 모 교회 목사의 아내인 40대 A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A씨 사건은 인천지법 형사7단독 이해빈 판사에게 배당됐다. 첫 재판은 다음 달 31일 열릴 예정이다.
 
인천지방검찰청 전경. [중앙포토]

인천지방검찰청 전경. [중앙포토]

A씨는 지난해 11월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초기 역학 조사에서 거짓 진술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전날 남편과 나이지리아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지인 B씨의 차를 타고 귀가했다. 그러나 역학 조사에서는 “방역 택시를 이용했다”는 허위 진술을 했다.
 
이들 부부는 지난해 12월 1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로 확인됐다. 당시 A씨의 거짓말로 밀접 접촉자에서 제외된 B씨가 별도의 격리 조치 없이 며칠 동안 외출했고, 이에 그의 아내와 장모가 미추홀구 한 대형 교회를 방문하면서 집단감염으로 이어졌다.
 
인천시 미추홀구는 A씨로 인해 밀접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와 격리가 늦어져 감염이 확산했다며 지난해 12월 그를 경찰에 고발했다. 한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거짓 진술과 관련한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