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출장 마친 윤종원 기업은행장, ‘실리콘밸리식 벤처대출’ 도입 검토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美 출장 마친 윤종원 기업은행장, ‘실리콘밸리식 벤처대출’ 도입 검토

4박6일 실리콘밸리 출장서 스타트업 지원 방안 모색
500스타트업스와 MOU 체결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왼쪽)이 지난 6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500스타트업스와 MOU 체결식에 참석한 모습.[사진 기업은행]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왼쪽)이 지난 6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500스타트업스와 MOU 체결식에 참석한 모습.[사진 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윤종원 행장이 4박 6일간의 실리콘밸리 출장을 통해 미국의 혁신창업 생태계를 직접 확인하고 국내 모험자본 시장에서 정책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강화 방안을 논의한 뒤 지난 8일 귀국했다고 밝혔다.
 
윤 행장은 실리콘밸리서 글로벌 네트워크와 체계적인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 강점인 500스타트업스(500Startups), 강력한 네임밸류와 네트워크를 가진 와이콤비네이터(Y-Combinator), 스타트업과 대기업을 연계하는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이 강점인 플러그앤플레이(Plug&Play) 등 글로벌 액셀러레이터들의 스타트업 성장지원 노하우를 살펴보고 기업은행의 스타트업 지원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500스타트업스와는 MOU를 체결해 공동으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액셀러레이팅을 제공하고, 스타트업 성장지원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벤처금융 전문은행인 실리콘밸리은행(SVB)을 방문해 담보나 재무지표보다 성장가능성을 토대로 벤처대출(Venture Debt)을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기업은행은 실리콘밸리식 벤처대출을 국내사정에 맞게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실리콘밸리에서 활동 중인 한국계 스타트업, 벤처캐피탈, 코트라 등 해외진출 지원기관과의 간담회를 통해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외진출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이들 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윤 행장은 “실리콘밸리 출장을 통해 미국의 혁신창업생태계를 점검하는 한편, 한국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글로벌 액셀러레이터와 협력방안을 논의했다”며, “스타트업 지원과 데스밸리 극복을 위한 정책금융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