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E-pit’ 차세대 플랫폼 적용...충전 생태계 선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현대차그룹, ‘E-pit’ 차세대 플랫폼 적용...충전 생태계 선도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 런칭해 이피트(E-pit) 적용

 

 
송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 설치된 이피트(E-pit).

송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 설치된 이피트(E-pit).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 E-pit Charging Service Platform)’을 적용한 ‘이피트(E-pit)’로 전기차 충전 생태계 성장에 앞장선다.
 
현대차그룹은 새로 개발한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을 전국 이피트에 적용하고 충전 사업자에게 개방해 국내 충전 생태계의 질적·양적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은 충전소 운영을 위한 관제 시스템과 충전사업자 및 회원간 충전 중개를 위한 로밍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다. 이 플랫폼이 적용된 이피트의 특징은 ▶회원가입 및 차량등록 절차 간소화 ▶블루·기아 멤버스 포인트 전환 후 사용하던 방식 실시간 차감 방식으로 개선 ▶충전소 정보 고도화 및 고장 최소화 등이다.
 
현대차그룹은 향후 고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를 확대 개편해 제휴사별 충전회원카드 없이도 이피트 회원이면 제휴 충전소에서 유사한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또 유연한 요금제와 멤버십 패스 생성을 통한 충전 요금 추가 할인 혜택 등 고객 편의를 지속적으로 증진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피트는 지난해 론칭 후 전기차 충전 서비스에 대한 고객 불만을 개선하고 충전 인프라 확대를 견인했다”며 “신규 개발한 충전 서비스 플랫폼 론칭과 지속적인 충전 인프라 확장으로 충전 생태계 질적·양적 성장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이날(11일) 안성휴게소(서울방향)를 시작으로 오는 15일까지 순차적으로 이피트 운영을 재개한다.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을 기존 충전소에 더해 신규 개소 예정인 충전소에도 적용, 이피트만의 프리미엄 충전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지속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달 중에는 제주도 지역에 ‘제주 새빌 이피트’도 개소할 예정이며, 상반기 중 마포·판교·광명 등 주요 도심지에 이피트를 오픈할 계획이다.

이지완 기자 lee.jiwan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