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보자 "1기 신도시 재건축 공약대로 추진"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보자 "1기 신도시 재건축 공약대로 추진"

"특별법은 1기 신도시만 대상으로 하는 정책 아냐"
신도기 재건축 위한 태스크포스(TF) 출범도 밝혀

 
 
원희룡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위원장이 1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인구와 미래전략 TF 활동 보고를 하고 있다.왼쪽부터 전주혜 인구와 미래전략TF 공동자문위원장, 원희룡 기획위원장, 조영태 공동자문위원장. [인수위사진기자단]

원희룡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위원장이 1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인구와 미래전략 TF 활동 보고를 하고 있다.왼쪽부터 전주혜 인구와 미래전략TF 공동자문위원장, 원희룡 기획위원장, 조영태 공동자문위원장. [인수위사진기자단]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논란의 1기 신도시 재건축 사업에 대해 “공약 계획대로 새 정부 임기 내에 질서 있게 추진하며 1기 신도시가 아닌 지역의 반발까지 고려한 뒤 조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위원장인 원 후보자는 1일 종로구 인수위에서 기획위 브리핑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재건축 사업이 전체 시장에 충격 요인을 주는 것도 고려해 질서 있고 체계적으로 진행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국회에서는 이런 부분까지 특별법에 반영해야 하고, 정부는 정부 차원에서 마스터플랜을 서둘러서 할 것”이라며 “특별법은 이기적인 특혜를 담은 내용이 아니기 때문에 잘 조율돼서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 후보자는 “한꺼번에 대규모 물량이 풀리고 무질서하게 개발이익을 보는 투쟁 양상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기 신도시 재정비 사업은 임기 내에 계획을 세워 시간을 끌지 않고,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며 “현재는 구체적 방안을 관리해 나가는 집행 과정에서 문제가 되는 시점이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원 후보자는 새 정부가 출범하면 1기 신도기 재건축 추진을 위한 태스크포스(TF)가 출범될 것이라고 밝혔다. 광명·용인 등 1기 신도시 인근 재건축 단지들이 역차별이라며 반발하는 데 대해선 “특별법이 신도시만을 대상으로 하는 정책이 아니다”라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전체의 노후 환경과 격차를 어떻게 완화시키면서 질서 있게 추진할지 조율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1기 신도시에 관한 공약 이행과 속도 조절론 등 ‘오락가락’한 인수위의 메시지가 시장 혼란과 논란을 부추겼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대해 원 후보자는 “안철수 위원장이나 대변인이 정확하게 무게를 둬서 조율을 안 하다 보니까 전혀 그렇지 않을 일이 그렇게 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국토교통부 장관 취임 후 명확하게 정책 구상과 계획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원 후보자가 부동산 정책 방향을 청문회 과정에서 밝히겠다고 전하자 안 위원장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최근에는 부동산 TF가 1기 신도시 관련 입장을 여러 차례 내는 등 혼선이 있었다.

김두현 기자 kim.dooh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