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산, 외부서 임원 2명 영입…품질·안전 혁신 나선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HDC현산, 외부서 임원 2명 영입…품질·안전 혁신 나선다

박용현 품질혁신실장·이광희 안전관리실장 외부서 영입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모습. [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모습. [연합뉴스]

 
HDC현대산업개발(HDC현산)이 품질안전혁신경영 강화를 위해 외부 전문가를 영입했다.
 
HDC현산은 박용현 상무와 이광희 상무를 각각 품질혁신실장과 안전관리실장에 신규 선임했다고 2일 밝혔다.
 
박용현 품질혁신실장은 건축구조 박사 학위와 건축구조기술사 자격을 갖춘 구조 전문가로 주택뿐만 아니라 기업 사옥과 호텔 등의 구조기술을 담당해 왔다. 최근에는 현대건설 주택건설프리콘팀의 수장으로서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의 현장 활용도를 높이고, 현장의 구조설계를 총괄했다.
 
이광희 안전관리실장은 1991년 현대건설 입사 후 국내 주택, 관공서, 인프라 현장 및 해외 플랜트 현장의 안전 담당 업무와 본사 안전관리실 등을 거쳤다. 국내 최초로 사전작업 허가제를 도입하는 등 약 30여년간 안전분야를 담당해 왔다.
 
이번 인사는 품질안전혁신경영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품질혁신실과 안전관리실의 수장으로 외부 전문가를 추가 영입한 것이라는 게 HDC현산의 설명이다. 앞서 HDC현산은 품질 및 안전관리 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 2월 정익희 CSO를 선임했다.
 
품질혁신실은 DfS(Design for Safety, 설계안전성검토)를 바탕으로 계획 및 설계 단계부터 시공의 전 단계에 걸쳐 사전 안전성을 검토한다. 또한 구조·공정·공법 등 전반적인 기술지원 및 시공실태점검으로 구조물의 안전·품질을 확보할 계획이다. 안전관리실은 선제적 재해예방에 집중하며 현장 안전진단과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HDC현산 관계자는 “안전 및 품질 관련 독자 조직을 구성해 현장의 안전과 품질관리를 업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상반기 중 위험관리 프로그램을 구축해 데이터 기반의 정량적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CCTV 통합 관제센터를 운영해 고위험 작업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가는 등 품질 및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두현 기자 kim.dooh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