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 우리은행 직원, 614억 절반은 선물옵션 투자로 날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횡령 우리은행 직원, 614억 절반은 선물옵션 투자로 날려

경찰, 횡령금 중 일부 부동산 유출 정황 포착

 
 
회삿돈 614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우리은행 직원 A씨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회삿돈 614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우리은행 직원 A씨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회삿돈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 송치된 우리은행 직원이 횡령금의 절반 정도를 선물옵션 상품에 투자했다가 잃은 것으로 조사됐다.
 
9일 서울경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우리은행 직원은 횡령금을 선물옵션 상품에 투자해 318억원의 손실을 냈으며, 횡령금 중 일부는 해외 송금된 부분이 확인됐다.
 
또한 경찰은 횡령금 중 일부가 본인이나 가족 명의 부동산에 들어간 정황도 포착해 확인 중이다. 현재 경찰은 범죄수익추적팀 5명을 투입해 관련 내용을 수사하고 있다.
 
앞서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이달 6일 우리은행 직원 전모씨와 그의 친동생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업무상횡령 혐의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같은 날 전씨가 횡령금을 투자하는 데 도움을 준 공범 A씨도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A씨가 투자금이 횡령금이라는 사실을 알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현재까지는 해당 사건에 우리은행 내 윗선이 연루된 정황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에서 10년 넘게 재직한 전씨는 2012년 10월 12일, 2015년 9월 25일, 2018년 6월 11일 등 세 차례에 걸쳐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윤주 기자 kim.yoonju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