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LNG 운반선 3척 수주…8623억원 규모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삼성重, LNG 운반선 3척 수주…8623억원 규모

올해 17척 수주…연간 목표 33% 달성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사진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사진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아프리카 지역 선사로부터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3척을 수주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수주 규모는 8623억원이다.  
 
삼성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멤브레인(Mark-Ⅲ Flex) 타입 화물창과 가스엔진(X-DF)이 적용된 최신 사양의 LNG 운반선으로, 2026년 1월까지 순차적으로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으로 올해 들어 이날 현재까지 17척(LNG 운반선 8척, 컨테이너선 9척)을 수주했다. 수주액은 29억 달러로, 연간 수주 목표인 88억 달러의 33%를 달성한 상태다.  
 
삼성중공업 측은 “올해 LNG를 추진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고부가 친환경 선박 수주량이 전체의 71%(12척, 22억 달러)를 차지하는 등 수익성 중심의 수주 활동으로 수주 잔고를 안정적으로 늘려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