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투자심리 혼돈 속…15억 유로 글로벌본드 발행 성공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수출입은행, 투자심리 혼돈 속…15억 유로 글로벌본드 발행 성공

韓 경제에 대한 해외투자자 신뢰 재확인
유럽 친환경 산업 진출한 韓 기업 지원

 
 
수출입은행 전경. [사진 수출입은행]

수출입은행 전경. [사진 수출입은행]

수출입은행이 한국계 기관의 유로화 공모 중 최대 규모의 글로벌 본드 발행에 성공했다. 시장에서는 미국의 금리인상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우리나라 경제에 대한 해외 투자자들의 신뢰를 재확인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수출입은행은 총 15억 유로 규모의 글로벌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수은은 이날 유로화 본드 발행 성공으로 국내 최대발행사의 위상을 수성했다. 
 
이날 유로화본드는 만기 2년 변동금리채 5억5000만 유로, 만기 3년6개월 고정금리채 9억5000만 유로로 구성된 듀얼 트랜치 구조로 발행됐다. 듀얼 트렌치 구조란 만기 또는 금리조건이 다른 두 가지 종류의 채권을 동시에 발행하는 것을 뜻한다.
 
특히 만기 2년 변동금리채는 수은이 처음 시도하는 형태로 기존 수은 투자자군이 아닌 머니마켓펀드(Money Market Fund)를 겨냥했으며, 그린본드(Green Bond)로 발행됐다. 머니마켓펀드는 단기금융상품에 집중 투자해 수익을 얻는 펀드다. 
 
수은 관계자는 “수은은 글로벌 투자자에게 가장 친숙한 한국계 발행사로서 금융위기 등 불확실성 증대 시 항상 선도적으로 발행시장을 여는 역할을 하고, 최저 가산금리 시현으로 한국계 전반의 발행 비용을 낮추는 기능을 수행해왔다”고 말했다.
 
수은이 이번에 조달한 15억 유로는 우리나라 수출기업이 유럽지역을 중심으로 수행하는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대규모 이차전지 생산시설사업 등에 직접 투입될 예정이다. 수은은 우리라나 기업이 수주한 아일랜드 에너지저장설비(ESS) 구축사업, 헝가리 이차전지 생산설비 사업 등 다수의 유로화 소요 프로젝트에 금융지원을 승인한 바 있다.
 
수은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우리 기업의 해외투자 및 인수합병(M&A)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어려운 금융환경에서도 적극적인 외화조달을 이어 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수은은 지난 1월 국내기관으론 역대 최대규모인 30억 달러 글로벌본드를 발행한 데 이어 지난 3월에는 5억 달러 상당의 캥거루 본드를 발행한 바 있다.

김윤주 기자 kim.yoonju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