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사우디아라비아·우크라이나에서 품목 허가 획득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대웅제약 ‘나보타’, 사우디아라비아·우크라이나에서 품목 허가 획득

중동 및 동유럽 진출 교두보 마련…세계 100여 개국 허가 획득 목표

 
 
대웅제약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우크라이나에서 품목 허가를 획득했다. [사진 대웅제약]

대웅제약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우크라이나에서 품목 허가를 획득했다. [사진 대웅제약]

대웅제약이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글로벌 품목허가 국가에 2개국을 추가했다.
 
대웅제약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우크라이나에서 자체 개발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인구 및 경제 규모 면에서 중동에서 가장 큰 시장 중 하나로 손꼽힌다. 사우디아라비아 시장을 중동지역에서 본격적인 매출 확장의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올해 유럽 발매를 앞두고 EU 회원국 외 유럽 국가에서 허가도 지속적으로 추가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역시 동유럽에서 시장 규모가 큰 국가이므로 나보타의 유럽 시장 점유율 확대에 있어 기반이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품목 허가를 통해 나보타는 미국·유럽·캐나다 등 전 세계 58개국에 진출했고, 올해 중국을 포함해 향후 100개국 이상에서 허가를 획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나보타는 대웅제약이 지난 2014년 국내에 출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다. 최근 사각턱 개선 적응증에 대한 식약처 품목허가를 신청했으며, 미국 파트너사인 이온바이오파마(Aeon Biopharma)를 통해 만성∙ 삽화성 편두통 및 경부근 긴장에 관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박성수 대웅제약 부사장은 “올해 예정돼 있는 유럽 등에 대한 성공적인 출시를 통해 전 세계 100개국 이상에 진출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No.1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원태영 기자 won.tae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