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보다 좋은’ 신형 방탄헬멧 개발…9㎜ 권총탄도 막아내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미군보다 좋은’ 신형 방탄헬멧 개발…9㎜ 권총탄도 막아내

올 하반기부터 軍 보급 예정…소재도 국산화

 
 
국방기술진흥연구소가 2022년 5월 23일 공개한 신형 방탄헬멧 관련 사진. [사진 국방기술진흥연구소]

국방기술진흥연구소가 2022년 5월 23일 공개한 신형 방탄헬멧 관련 사진. [사진 국방기술진흥연구소]

미군보다 높은 성능을 갖춘 신형 방탄헬멧이 올해 하반기부터 군에 보급된다.
 
23일 국방부와 국방기술진흥연구소(국기연)는 국내 2개 업체(효성, 경창산업)가 컨소시엄으로 2017년부터 연구개발에 착수한 신형 방탄헬멧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올 하반기부터 신형 방탄헬멧을 군에 보급할 계획이다.
 
방탄 헬멧은 다양한 작전 환경에서 적의 위협으로부터 장병의 생명을 지키고 전투 활동성을 높이기 위해 최대한의 방탄 성능은 물론 최소한의 무게로 착용 편의성을 갖춰야 한다.
 
국기연은 이번에 민·군 기술협력 사업으로 개발된 신형 방탄헬멧이 미국 등 선진국 제품보다 동등 이상의 성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신형 방탄은 기존의 헬멧보다 방탄속도(막아낼 수 있는 총탄의 한계속도)를 60m/s 이상 높여서 관통이 어려워졌다.
 
특히 탄의 직경이 비교적 큰 9㎜ 권총탄을 비롯한 등 5종의 파편탄도 막아줄 수 있으며, 고온과 저온은 물론 바닷물에 침수된 이후에도 방탄 성능을 유지하도록 개발했다.
 
신형 방탄은 인체공학적 디자인도 적용했다. 국기연 전력지원체계 연구센터는 “2017년 초부터 2년간 군 장병 600여 명의 머리모양을 측정해 헬멧의 디자인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국기연은 그동안 전량 수입해 사용하던 방탄헬멧 소재인 아라미드(Aramid)의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또 난연 소재가 들어가는 소방복 등 민간 분야에도 활용하고, 향후 수출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