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상승이 제일 위험”…7, 8월도 기준금리 줄인상 될 것 [종합]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물가상승이 제일 위험”…7, 8월도 기준금리 줄인상 될 것 [종합]

이 총재 “인플레이션 위험” 강조하며 물가 안정에 방점
내년초까지 高물가 지속 우려 높아져
시장에선 “7, 8월 연속적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기준금리 인상과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참석했다. [사진 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기준금리 인상과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참석했다. [사진 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만장일치로 5월 기준금리를 0.25% 인상한 것에 이어, 오는 7월과 8월도 연속적으로 금리를 인상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올해만 아니라 내년도 높은 수준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도 ‘성장보다는 물가안정’을 강조하고 나섰다.
 

이창용 한은 총재 “물가 잡겠다” 의지 명확히  

한은 금통위는 26일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1.50%에서 0.25%포인트 인상한 1.75%로 운용하기로 결정했다. 
 
이 총재는 이날 금통위의 기준금리 인상 이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상황에서는 물가 위험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5월 물가 상승률이 5%를 넘을 가능성이 높고 여러 품목의 물가가 상당한 점도 오래 지속돼서 내년 초에도 4%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금리 인상이 경제 성장을 둔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성장이 주춤해지는 상황에 비해 물가 상승률이 5% 이상 높아지는 상황이 더 위험하다고 판단한다”며 “앞으로 물가 안정에 중점을 둔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물가 상승을 잡지 못할 경우 ▶기대인플레이션 상승 ▶인플레이션 지속 ▶실질임금 감소 ▶금융불안정 확대 등과 같은 악순환을 우려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으로 금융불안정성이 높아지면 중장기적으로 취약계층에 더 큰 피해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 상승하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13년 반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은은 이날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3.1%에서 4.5%로 상향 조정했다.  
 

한은, 4회 연속 기준금리 인상 나설까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들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들 모습. [연합뉴스]

시장에선 이번 이 총재의 기준금리 인상 입장과 관련해 5월에 이어 7월에도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물가가 잡히지 않을 경우 8월 금리 인상까지 최대 4회 연속 금리 인상도 예측한다. 이에 연말 기준금리는 2.25%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백윤민 교보증권 연구원은 “7월 금통위에서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연속적으로 인상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인플레이션 기대심리가 높은 상황을 제어하기 위해서는 연속적인 기준금리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안예하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은이 향후 있을 7, 8월에 기준금리 인상을 연달아 단행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한은이) 지난 2월 만장일치 기준금리 동결에도 4월에 금리 인상을 단행했으며, 이번에도 물가 안정을 위해서 연달아 금리 인상 필요성을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총재는 “올해 연말 시장이 예측하는 기준금리가 2.25~2.5%로 올라간 것은 합리적인 기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