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13만원까지 ‘폭등’한 현대사료…주식 분할로 거래정지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1만→13만원까지 ‘폭등’한 현대사료…주식 분할로 거래정지

곡물값 급등·카나리아바이오 인수 소식에 주가 ↑
보통주 1주당 500원→100원으로 주식 분할 결정

 
 
올해 들어 폭등한 현대사료가 거래정지에 들어갔다. [사진 현대사료]

올해 들어 폭등한 현대사료가 거래정지에 들어갔다. [사진 현대사료]

올해 들어 1만원대에서 13만원대까지 폭등한 현대사료가 거래정지에 들어갔다. 주식 분할로 인한 변경 상장 때문이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6월 7일부터 신주권 변경상장일 전까지 현대사료의 거래가 정지된다고 공시했다. 사유는 주식의 병합, 분할 등 전자등록 변경·말소다.  
 
현대사료는 지난 3일 13만5100원에 장 마감한 이후 이날부터 거래정지 종목이 됐다. 1월 3일 1만6100원에 거래되던 현대사료는 올해 들어서만 741% 급등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태 여파로 곡물값이 급등했고 카나리아바이오(전 두올물산)가 현대사료를 인수할 것이란 소식에 기대감이 모이면서다. 7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찍는 등 현대사료는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돼 두 차례 거래 정지되기도 했다.  
 
투자위험종목은 한국거래소가 투자위험도가 높다고 판단하면 지정된다. 주가가 폭등해 투자유의가 필요한 종목은 투자주의종목→투자경고종목→투자위험종목 단계로 시장경보종목으로 지정된다.
 
앞서 지난 4월 현대사료는 최대 주주와 특수관계인이 보통주 437만1093주(71.07%)를 카나리아바이오(49.75%), 와일드필드조합(14.21%), 하이라이드컨소시엄1호조합(7.11%)에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카나리오바이오가 700억원, 와이드필드조합이 200억원, 하이라이드컨소시엄1호조합이 100억원을 들여 지분을 인수했다.  
 
일각에선 이번 인수로 카나리아바이오가 코스닥시장에 우회 상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우회 상장 가능성에 투자 심리가 모여 주가를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카나리아바이오는 현재 장외주식시장(K-OTC)에 상장돼 있다. 
 
현대사료를 인수한 카나리아바이오의 이익도 상당할 전망이다. 주식 양수도 관련 주당 가액이 2만2877원이기 때문이다. 지난 3일 현대사료 종가는 13만원대로 으로 인수 단가보다 5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한편 현대사료는 지난 4월 19일 장 마감 이후 보통주 1주당 500원에서 100원으로의 주식 분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발행 주식 총수는 615만486주에서 3075만2430주로 늘어나게 된다. 현대사료 측은 주식분할 목적에 대해 “유통주식수 증가를 통한 주식거래 활성화”라고 설명했다. 오는 21일까지 거래가 정지된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