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의 날’ 맞아 철강업계 1500억원 규모 ‘철강 ESG 상생펀드’ 조성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철의 날’ 맞아 철강업계 1500억원 규모 ‘철강 ESG 상생펀드’ 조성

포스코 500억원, 현대제철 200억원, IBK기업은행 800억원 출연
철강 중소·중견기업 지원 및 ESG 경영 유도 위해 지원

 
 
포스코의 한 제철소에서 직원이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포스코]

포스코의 한 제철소에서 직원이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포스코]

철강업계가 ‘철의 날’을 맞아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 지원을 위해 1500억원 규모의 ‘철강 ESG 상생펀드’를 조성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철강협회는 9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제23회 철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하면서 최정우 철강협회장,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철강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상생펀드 조성 협약식을 진행했다.
 
철의 날은 우리나라 최초의 고로인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첫 쇳물이 생산된 1973년 6월 9일을 기념하는 날로, 2000년부터 관련 행사가 열리고 있다.
 
이번에 조성하는 ‘철강 ESG 상생펀드’는 철강 중소기업의 ESG 경영을 위한 운전자금으로 이용된다. 이를 위해 포스코는 500억원, 현대제철은 200억원, IBK기업은행은 800억원을 각각 출연했다.  
 
펀드 출연 기업 또는 협회의 추천을 받고 ESG 경영 계획을 제출한 기업은 시중금리 대비 1.43%포인트 감면된 우대금리로 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게 된다. 펀드 총액 중 일부는 출연 대기업과 협력관계에 있지 않은 기업에 지원한다. 비협력사의 경우 철강협회의 추천을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이번 ‘철강 ESG 상생펀드’는 2020년 조성된 1000억원 규모의 ‘철강상생협력펀드’보다도 금리 감면과 대출 한도를 확대해 200여 개의 철강 관련 기업이 펀드를 통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이날 행사에서는 국내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철강업계의 역할과 중장기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장영진 산업부 차관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과 원자재 가격 상승 등 녹록지 않은 대내외 여건을 극복하기 위해 민간이 끌고 정부가 미는 경제 구조가 필요하다”며 “정부가 철강업계의 동반자가 돼 업계의 애로 해소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탄소중립 이행 과정에서 철스크랩(고철) 수요가 늘면서 수급 문제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철스크랩 등 철 자원을 확보하고 관리하기 위한 대책을 수립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상대적으로 탄소 배출이 적은 전기로 방식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전기로의 주요 원료인 철스크랩 수급 문제가 대두된 데 따른 것이다.
 
그러면서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원자재 확보 ▶자동차·조선 등 국내 수요 산업과의 상생 강화 ▶슈퍼사이클(초호황) 이후 선제적 대비 등을 당부했다.

허인회 기자 heo.inho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