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코리안리 빌딩, 16층 업무·문화시설로 탈바꿈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종로구 코리안리 빌딩, 16층 업무·문화시설로 탈바꿈

지하 6층~ 지상 16층, 용적률 800%, 건물 높이 70m 이하
1004석 클래식 전용 공연장 마련

 
 
종로구 코리안리 빌딩 자리에 들어설 업무·문화시설 입면도[서울시]

종로구 코리안리 빌딩 자리에 들어설 업무·문화시설 입면도[서울시]

 
서울 종로구의 코리안리 빌딩이 지상 16층 규모의 업무·문화시설로 바뀐다. 1004석 규모의 클래식 전용 공연장도 마련된다.
 
서울시는 8일 제7차 도시계획위원회 소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종로구 '수송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1-7지구 정비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9일 밝혔다.
 
코리안리재보험 본사 사옥은 1985년 4월 준공 이후 36년 이상 지나 정비사업이 추진이 진행되던 곳이다. 현재 코리안리 본사에는 연면적 3만9357.43㎡, 지하 3층∼지상 12층 규모로 약 1000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다.
 
이번에 확정된 정비계획을 보면 코리안리재보험 본사 사옥이 있는 해당 구역에는 연면적 약 9만3000㎡, 지하 6층∼지상 16층 규모의 업무·문화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용적률은 800% 이하, 건물 높이는 70m 이하가 적용된다.
 
지면과 접하는 4개 층(지하 2층∼지상 2층)에는 근린생활시설, 지상 14개 층(지상 3∼16층)에는 업무시설이 배치된다. 지상 2∼5층에는 1004석 규모의 클래식 전용 콘서트홀, 지상 3∼4층에는 300석 규모의 공연장이 각각 들어선다.
 
가칭 ‘엔젤 콘서트홀’은 국제적 공연 유치가 가능한 규모로 조성된다. 코리안리재보험사는 사회공헌 활동의 하나로 문화재단을 설립해 콘서트홀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수송공원은 콘서트홀과 연계해 재조성하고, 개방형 녹지공간도 마련한다. 향후 현상설계 공모를 통해 세부 건축계획이 나올 예정이다.
 
서울시는 “강북에 부족한 문화 인프라와 도심 녹지공간 확충으로 활력 있는 도심 복합문화공간이 조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두현 기자 kim.dooh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