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년만의 미국 물가 폭등에 뉴욕증시 급락 연일 하락세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글로벌

print

41년만의 미국 물가 폭등에 뉴욕증시 급락 연일 하락세

미국 5월 CPI 8.6%, 가파른 상승
다우존스·S&P·나스닥 모두 추락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한 마트 식료품 매대 모습과 장바구니. 5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8.6%를 기록하면서 인플레이션이 소비자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한 마트 식료품 매대 모습과 장바구니. 5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8.6%를 기록하면서 인플레이션이 소비자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0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80.00포인트(2.73%) 하락한 3만1392.79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16.96포인트(2.91%) 하락한 3900.86에, 나스닥 지수는 414.20포인트(3.52%) 급락한 1만1340.02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이날 뉴욕증시는 5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에 흔들렸다. 미국 노동부는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대비해 8.6% 올랐다고 밝혔다. 이는 5월 CPI 상승률은 지난 3월 상승률(8.5%)을 뛰어넘는 수준이며 1981년 12월 이후 41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오른 최고치다.  
 
5월 CPI 상승률은 계절 조정이 된 전월 기준으로도 1.0% 오른 수준으로 상승세가 가파르다. 주거비·에너지·식음료 가격이 일제히 올랐다. 에너지와 식음료를 제외한 근원 CPI도 전년 대비 6%, 전월 대비 0.6% 오르며 시장의 예상 수준을 웃돌았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슈퍼마켓에 진열된 우유 가격.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슈퍼마켓에 진열된 우유 가격. [로이터=연합뉴스]

5월 CPI 상승률은 연준의 긴축 정책 강화와 빅스텝 금리 인상에 힘을 실어줬다. 금융시장 일각에선 연준의 75bp(1bp=0.01%포인트) ‘자이언트 스텝’ 인상 가능성까지 제기하고 있다.  
 
마이클 피어스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5월 인플레이션 지표는 연준이 향후 몇 달 동안 금리 인상폭을 확대할 수 있는 가능성에 무게를 실어줬다”며 “물가 충격으로 연준은 이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이 75bp 금리 인상을 단행할 수 있으며, 가을에도 50bp 금리 인상을 단행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은 미국 국채수익률 상승에 주목했다. 긴축 우려가 커지자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10일 한때 3.17%대까지 급등했다. 채권 금리 상승은 기술주에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다.
 
미국의 6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50.2를 기록하며 시장 예상치(58.5)와 전월치(58.4)를 밑돌아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11개 업종 모두 하락했다. 임의소비재가 4%대 하락했고, 금융, 소재, 기술 관련주도 3%대 하락했다. 에너지 관련주는 1.7% 정도 내렸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