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6400억원 나이지리아 와리 정유시설 보수공사 수주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대우건설, 6400억원 나이지리아 와리 정유시설 보수공사 수주

대우건설 단독 수의계약…올 7월부터 내년 12월 공사

 
 
지난 24일 '와리 정유시설 긴급 보수 공사' 계약 체결식이 끝나고 백정완(왼쪽 세번째) 대우건설 대표이사와 무스타파 야쿠부(왼쪽 네번째) NNPC 정유부문장 등 나이지리아측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대우건설]

지난 24일 '와리 정유시설 긴급 보수 공사' 계약 체결식이 끝나고 백정완(왼쪽 세번째) 대우건설 대표이사와 무스타파 야쿠부(왼쪽 네번째) NNPC 정유부문장 등 나이지리아측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대우건설]

 
대우건설이 나이지리아에서 약 6400억원 규모의 정유시설 보수공사를 수주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24일 나이지리아국영석유공사(NNPC)의 자회사인 와리정유화학(WRPC)이 발주한 '와리 정유시설 긴급 보수 공사'(Warri Refinery Quick Fix PJ)를 수주하고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이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수주했으며 단독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총 공사금액은 약 4억9232만 달러(약 6404억원)로, 공사기간은 올해 7월부터 내년 12월까지다. 전체 3개 공정 중 패키지 1, 2는 공사 기한이 정해졌고 패키지3은 향후 발주처와의 협의, 승인 후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에 따르면 백정완 대표이사는 당일 나이지리아 현지를 직접 방문해 수도 아부자(Abuja)에 위치한 NNPC 자회사인 NGMC에서 낙찰통지서(LOA)에 서명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날 체결한 문서에는 일반적인 LOA와는 달리 공사금액, 공사기한, 업무 범위 등 구체적인 사업 내용을 적시했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이 이번에 수주한 사업은 나이지리아 남부 와리항에서 북쪽으로 8.5km 지점에 위치한 기존 노후화한 와리 정유시설을 긴급 보수하는 프로젝트다. 와리 정유시설은 1978년 준공해 운영하다가 약 3년 전부터 운영이 멈춰있다. NNPC는 빠른 시일 안에 보수 공사와 시운전, 공장 재가동을 하기 위해 대우건설에 보수공사를 맡겼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해외 주력 시장인 나이지리아에서 다수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과 풍부한 인적·물적 자원을 바탕으로 이번 공사를 수주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나이지리아의 노후 정유시설 보수 공사와 신규 시설 증설 사업에 대한 참여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jypark9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