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보험사 CEO 만나 “자본관리 강화해야…기본자본 확충부터“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보험

print

이복현, 보험사 CEO 만나 “자본관리 강화해야…기본자본 확충부터“

이복현 금감원장, 보험사 CEO와 첫 만남
외환 환헤지 전략을 장기로 전환해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보험회사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최근 가파른 금리 상승으로 악화되고 있는 건전성 지표에 대한 관리를 당부하고, 유상증자 등을 통한 기본자본 확충을 우선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원장은 30일 보험회사 CEO와 간담회를 개최하여 대내외 위험요인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원장은 “가파른 시장금리 상승 등이 보험회사의 자본적정성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최근 경제‧금융 상황을 고려할 때, 그 어느 때 보다도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위기시 재무적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보험회사의 자본력 확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의 지급여력(RBC) 제도 개선에도 불구하고 금리 인상 속도가 유지될 경우 자본적정성 등급이 다시 하락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전사적 자본관리를 강화하고, 자본확충 시에는 유상증자 등을 통한 기본자본 확충을 우선 고려해줄 것을 요청했다.
 
금감원은 금리 시나리오별 스트레스 테스트 실시 등 자본적정성에 대한 상시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 원장은 “글로벌 경기 침체 등으로 PF대출 및 해외 대체투자의 부실 가능성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관련 여신감리를 강화해달라”며 “대체투자 관련 자산 건전성 분류의 적정성 등에 대한 자체점검도 강화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보험회사는 해외채권 등 상당 규모를 외화자산으로 운용하면서 91%가량을 외환 파생상품을 통해 헤지하고 있으므로 환헤지 전략을 단기에서 장기로 전환하여 외화 유동성 관리와  국내 외환시장의 안정을 위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이 원장은 디지털 전환에 맞춰 보험사에 부수업무 신고 및 수리를 폭넓고 유연하게 할 계획을 밝혔다. 국제회계기준(IFRS)17 및 신지급여력제도(K-ICS) 도입, 소비자보호 등에 대한 당부도 전했다.

김다운 기자 kim.daw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