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주가 반등 요원한데…증권가 실적 전망 ‘흐림’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네이버 주가 반등 요원한데…증권가 실적 전망 ‘흐림’

2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30일 종가 24만원

 
 
네이버 주가가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사진 네이버]

네이버 주가가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사진 네이버]

네이버의 주가가 연이틀 하락했다. 30일 네이버 주가는 24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일 대비 2.64%(6500원) 떨어졌다. 전 거래일에도 네이버의 주가는 2.37% 하락했다. 지난 28일엔 종가 기준 25만원 고지를 탈환했는데, 지금은 24만원선도 위협받는 상황이다.  
 
증권가에서 네이버의 목표주가를 끌어내리면서 주가가 약세를 보였다. 30일 교보증권은 네이버가 2분기 매출 1조9477억원, 영업이익 3392억원을 기록해 기대치 평균(매출 2조339억원, 영업이익 3718억원)을 밑돌 것이라고 내다봤다.

광고 수요 회복이 기존 전망보다 느리게 이뤄지고 있고, 이커머스 시장의 성장률이 둔화할 거란 이유에서다. 목표주가는 종전 40만원에서 35만원으로 내렸다. 다올투자증권도 실적 추정치 하향과 글로벌 동종 기업 멀티플(수익성 대비 기업가치) 하향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기존 42만원에서 35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김다린 기자 quill@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