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 NO' 곽재선 KG그룹 회장 "과거의 쌍용은 없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구조조정 NO' 곽재선 KG그룹 회장 "과거의 쌍용은 없다"

"구조조정 생각한 적 없다, 모두 우리 직원"
"경영정상화 위해 구성원들과 힘 모을 것"
"토종 브랜드 쌍용과 현대·기아뿐, 경쟁자 아닌 동반자"

 
 
 
곽재선 KG그룹 회장은 5일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진행된 '쌍용차 토레스 출시 미디어 간담회'에 참석해 경영정상화를 위한 의지를 전달했다. [사진 이지완 기자]

곽재선 KG그룹 회장은 5일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진행된 '쌍용차 토레스 출시 미디어 간담회'에 참석해 경영정상화를 위한 의지를 전달했다. [사진 이지완 기자]

쌍용자동차의 새주인이 될 KG그룹 곽재선 회장이 최종 인수 후 '구조조정'은 절대 없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경영정상화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며, 경영난에 허덕이는 과거의 쌍용차는 더는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곽재선 KG그룹 회장은 5일 오전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쌍용차는 이제 정상화의 과정을 겪을 것"이라며 "다시는 오늘 이전의 쌍용이 없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정상화 과정 속에 많은 일이 남아 있다"며 "회사가 수익을 내고 흑자를 내면서 정상적인 회사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구성원들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역설했다.
 
자금조달 계획 및 채권단과의 협의 등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음을 자신했다. 곽 회장은 "나름대로 준비가 잘돼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며 "문제없다"고 설명했다.
 
구조조정은 처음부터 생각하지 않았음을 재차 강조했다. 곽 회장은 "구조조정은 처음부터 생각하지 않았다"며 "구조조정을 하지 않겠다고 했기 때문에 고용승계라는 말을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두 우리의 직원"이라며 "개인적으로 늘 얘기하는 것이 있다. KG는 어느 회사를 인수한다는 표현을 쓰지 않는다. 제가 쌍용차 회장으로 취직하는 개념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와 기아에 대해서는 경쟁이 아닌 동반자라고 언급했다. 곽재선 회장은 "토종 브랜드는 현대차, 기아와 쌍용차뿐"이라며 "현대차는 어떤 면에서 보면 글로벌로 많이 간 상황이고, 쌍용차는 아직 국내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대차와 기아가 큰 형님이라면 쌍용차는 이를 따라가면서 해외 진출 등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곽재선 회장은 수출 관련 계획을 묻는 질문에 "계획을 갖고 있으며, 이 자리에서 모두 언급할 수는 없다"고 답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