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이 하늘에서 날아와요”…‘드론 배달’ 나선 편의점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라면이 하늘에서 날아와요”…‘드론 배달’ 나선 편의점

CU, 오는 8일부터 드론 배달 서비스 시행
강원도 영월군 매장에서 근처 캠핑장으로 배달

 
 
강원도 영월군에 위치한 드론 이륙장에서 드론이 CU 상품을 배달하고 있다. [사진 CU]

강원도 영월군에 위치한 드론 이륙장에서 드론이 CU 상품을 배달하고 있다. [사진 CU]

하늘을 날아서 상품을 배달하는 드론 배달이 상용화된다. 편의점 CU는 오는 8일부터 드론 배달을 시작한다. 이번 배달은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드론 배달 서비스로, 상시로 운영하는 것은 처음이다.  
 
드론 배달 서비스 운영점은 강원도 영월군에 위치한 ‘CU영월주공점’이다. 배송 가능 지역은 점포로부터 약 3.6km 거리에 위치한 오아시스글램핑장이다.  
 
드론 배달 서비스는 드론 전용 배달 앱인 ‘영월드로’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앱을 통해 상품을 주문하면, 해당 상품이 점포에서 드론 이륙장으로 전달되고 이를 드론이 지리정보시스템(GIS)을 기반으로 최종 목적지까지 비행해 배달된다.  
 
서비스 이용 가능 시간은 글램핑장의 수요가 급증하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15시부터 20시까지고, 배달료는 무료다. 
 
다만 배달 가능한 상품은 정해져 있다. 드론의 탑재 중량이 5kg이 최대이기 때문이다. 이에 CU는 최대 중량에 맞춰 드론 전용 배달세트(라면 한 끼 세트, 커피∙디저트 세트, 글램핑 분식세트, 글램핑 과자 세트)를 구성했다.  
 
드론 배달 가능 세트로는 ‘라면 한끼 세트(햇반, 신라면, 김치, 미네랄워터, 반숙란)’ ’커피∙디저트 세트(델라페 아메리카노, 벤티컵얼음, 쫀득한롤케이크)’ ‘글램핑 분식세트(오뎅한그릇컵, 로제불닭납작당면, 로제불닭떡볶이, 고기찐만두, 한판모둠순대)’ ‘글램핑과자세트(오징어땅콩, 곰표나쵸, 초코홈런볼)’ 등이 있다.  
 
배달에 사용되는 드론은 무게 17㎏, 1,790ⅹ1,790ⅹ700mm 크기로 약 20분 동안 충전 없이 비행이 가능하다. 최대 속도는 36㎞/h로 전기 자전거의 최대 속도 대비 2배가량 빠르다.  
 
BGF리테일 이정훈 CVSLab장은 “드론 배달 서비스를 상용화해 지역과 거리의 한계를 극복하고 소비자 중심의 쇼핑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최첨단 기술을 리테일에 접목하여 상품이 소비자에게 닿는 라스트마일을 단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라예진 기자 rayej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