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피격 ‘사망’ - 이코노미스트

Home > 국제경제 > 국제 이슈

print

[속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피격 ‘사망’

자민당 간부 “병원 치료 중 사망”
총격 괴한은 전직 해상자위대원

 
 
8일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해 심폐 정지에 빠졌던 아베 신조(68) 전 일본 총리(이하 ‘아베’)가 응 결국 사망했다.  
 
NHK는 8일 “아베가 괴한에게 피격 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소생하지 못하고 결국 사망했다”고 긴급 타전했다. 아베가 소속된 자민당의 한 간부가 “아베가 나라현 나라시에 있는 한 병원에서 치료 중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8일 일본 서부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유세 중 총격을 받고 쓰러져 관계자들이 응급조치를 취하고 있다. [교도통신=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8일 일본 서부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유세 중 총격을 받고 쓰러져 관계자들이 응급조치를 취하고 있다. [교도통신=연합뉴스]

아베 전 총리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8일 오전 11시 30분쯤 나라시의 한 역 근처에서 유세를 하던 중 괴한이 쏜 총에 맞았다. NHK·교도통신 등이 현장에 있던 시민들의 목격을 종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아베가 유세를 시작한지 약 2분 정도 지났을 무렵 총성이 두 차례 울리자 이내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괴한이 아베 뒤쪽에서 대각선 방향으로 걸어서 아베에게 가까이 접근해 발포했다. 첫 총성을 들은 아베가 연설을 중단하고 돌아보자 한발을 더 발사했다고 NHK는 전했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8일 일본 서부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유세 중 총격을 받고 쓰러져 관계자들이 응급조치를 취하고 있다. [교도통신=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8일 일본 서부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유세 중 총격을 받고 쓰러져 관계자들이 응급조치를 취하고 있다. [교도통신=연합뉴스]

아베는 셔츠가 피로 물든 채 도로에 누웠다. 보좌진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출혈을 막으려고 양손으로 아베의 가슴을 누르고 심장 마사지를 하는 등 왼쪽 가슴 부위의 출혈을 막으려고 했다. 이후 아베는 구급용 헬기에 태워져 나라현립의과대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아베는 이송 초기엔 말을 걸면 반응하는 등 의식이 있는 상태였다. 하지만 이후 의식을 잃었고 호흡과 심장이 정지되는 심폐 정지 상태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사태 파악 후 “아베가 심각한 상태”라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하지만 두어 시간 뒤 결국 사망한 것으로 발표됐다.  
 
8일 선거 유세에 나선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피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전직 해상자위대원 출신 야마가미 데쓰야가 현장에서 체포되는 모습. [사진 일본 방송 캡처]

8일 선거 유세에 나선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피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전직 해상자위대원 출신 야마가미 데쓰야가 현장에서 체포되는 모습. [사진 일본 방송 캡처]

8일 선거 유세에 나선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피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전직 해상자위대원 출신 야마가미 데쓰야가 현장에서 체포되는 모습. [사진 일본 방송 캡처]

8일 선거 유세에 나선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피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전직 해상자위대원 출신 야마가미 데쓰야가 현장에서 체포되는 모습. [사진 일본 방송 캡처]

아베를 피격한 괴한은 사건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 측은 “(괴한이) 나라시에 사는 것으로 추정되는 야마가미 데쓰야(41·남)이며 총격에 사용한 총도 압수했다”고 밝혔다. 체포 과정을 지켜본 시민들은 그가 달아나려고 하지 않고 경찰 체포에 순순히 응했다고 전했다.  
 
일본 방송사 NHK와 TBS는 “야마가미 데쓰야가 전직 해상자위대원”이라며 “2005년 무렵까지 3년간 해상자위대에서 근무했다”고 보도했다. 야마가미는 전직 해상자위대원으로 2005년 무렵까지 약 3년 동안 장교로 복무하다 2006년 전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사는 이와 함께 “그가 경찰 조사에서 ‘정치적 신념이나 원한은 아니다. 아베에게 불만이 있어 죽이려고 노렸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박정식 기자 tang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