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1000명 찾는다”…말레이시아서 1년만에 100호점 낸 ‘이 편의점’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하루에 1000명 찾는다”…말레이시아서 1년만에 100호점 낸 ‘이 편의점’

CU, 지난 8일 말레이시아 서부 페락 지역에 100호점 개점
지난해 4월 첫 진출 이후 1년여 만…몽골서도 200호점 열어
한국 상품이 매출 60% 차지, 현지 특화 상품도 호응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는 말레이시아에 지난 8일 100호점을 열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사진 BGF리테일]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는 말레이시아에 지난 8일 100호점을 열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사진 BGF리테일]

 
해외에 진출한 국내 편의점 브랜드가 현지 특성에 맞춘 특화 상품과 매장 인테리어 등으로 현지인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는 말레이시아에 지난 8일 100호점을 열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BGF리테일이 말레이시아의 마이뉴스홀딩스와 손잡고 지난해 4월 수도 쿠알라룸푸르에 1호점을 낸 이후 1년여 만이다. 지난 4월에는 몽골에 200호점을 개점해 업계 최초로 글로벌 300호점을 달성했다.
 
말레이시아 CU 100호점은 서부 페락 지역 번화가에 위치해 60평 규모의 대형 점포로 지어져 지역 랜드마크로 활용될 예정이다. CU측은 “현재 쿠알라룸푸르를 중심으로 조호바루, 말라카, 페낭 등 말레이시아 주요 도시에 진출해 있으며 조만간 말레이시아 동부 지역(보루네오섬)으로도 출점 범위를 확장해 올해 말 150점, 향후 5년간 500점 이상의 개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CU는 1호점 개점 때부터 점포 앞에 100m가 넘는 긴 줄이 늘어서며 하루 평균 1000명, 최대 3000명의 고객이 방문하는 등 현지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한국 문화에 선호도가 높은 현지 소비 동향을 겨냥한 한국화 전략이 현지 소비자들에게 적중했단 설명이다.
 
실제로 한국 상품들은 전체 매출에서 60%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매출 1, 2위를 차지하고 있는 떡볶이 2종은 하루에 4000컵씩 판매되고 있고, 닭강정 등 한국식 먹거리와 델라페 아이스드링크 등 자체브랜드(PB) 상품 인기가 높다.
 
이마트24도 지난해 6월 말레이시아 1호점을 오픈한 지 1년여 만에 20호점까지 확대하며 해외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3일 문을 연 20호 매장에 이어 올해 말까지 30호점, 향후 5년 내 300호점까지 늘려 간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 편의점들이 말레이시아의 다양한 상권에서 고급스럽고 트렌디한 매장과 K-푸드를 통해 현지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한국에서 인기 있는 트렌드를 공유함으로써 말레이시아 현지 고객들이 새로운 경험을 하게 해주고 적극적인 해외 진출로 글로벌 편의점 브랜드로 입지를 다져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채영 기자 chaeyom@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