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의 새로운 모험이 시작됐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쌍용차의 새로운 모험이 시작됐다

[시승기] 쌍용차 정통 SUV 토레스
강렬한 외관, 고급스러운 실내 반전
풀옵션도 3000만원대 중반, 가성비 甲

 

 
 
쌍용차가 출시한 전통 SUV 토레스.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차가 출시한 전통 SUV 토레스.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가 달라졌다. 티볼리 흥행과 함께 흔들렸던 브랜드 정체성을 드디어 되찾았다. 정통 SUV 토레스를 통해서다. 'Powered by Toughness'라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으로 탄생한 압도적인 존재감의 토레스로 쌍용차는 새로운 모험을 시작한다.
 
지난 5일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쌍용차의 새로운 SUV 토레스를 만났다.
 
요즘 세대는 잘 모를 수 있지만 사실 쌍용차는 RV 명가다. 체어맨 등 벤츠 S-클래스 뺨치는 프리미엄급 세단을 잘 만들기도 했지만 무쏘, 코란도 등 전설적인 오프로더를 탄생시킨 브랜드가 쌍용차다.
 
토레스는 과거의 쌍용차를 다시 연상시키는 모델이다. 볼드한 라인과 풍부한 볼륨감의 진취적이면서도 디테일한 연결을 통해 정통 SUV의 정체성을 숨김 없이 드러낸다. 아웃터 렌트 클린 타입 Full LED 헤드램프와 세로형 라디에이터 그릴은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입체감 있는 헤드램프와 주간주행등은 보는 각도에 따라 다양한 이미지를 연출한다. 전면부에 쌍용의 로고가 없어 자칫 오프로드 감성으로 유명한 수입 브랜드로 착각할 수 있겠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측면에도 강인한 SUV의 이미지가 이어진다. LED 턴시그널 램프, 오토폴딩, 열선 등의 기능이 담긴 플래그 타입 아웃사이드 미러와 각진 휠아치 가니시, 굵은 선으로 볼륨감을 극대화한 보디, C필러에 위치한 사이드 스토리지 박스 등은 아웃도어 SUV로서의 가치를 극대화한다. 각진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는 양쪽 사이드의 균형을 잘 잡아준다. 입체감 있는 핵사곤 타입의 리어 가니시와 리어 도어 랫치는 전면부 이미지와 연동돼 정통 SUV의 모습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
 
쌍용차가 출시한 정통 SUV 토레스 실내.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차가 출시한 정통 SUV 토레스 실내. [사진 쌍용자동차]

문을 열면 분위기가 또 달라진다. 슬림 앤 와이드(Slim&Wide)를 테마로 디자인된 실내는 강렬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풍긴다. 12.3인치 대화면의 인포콘 내비게이션과 8인치 디지털 통합 컨트롤 패널은 독립된 기능을 수행한다. 3분할 디지털 클러스터는 조금 작다고 느껴질 수 있지만 필요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어 나쁘지 않다. 실내 분위기를 바꾸는 앰비언트 라이트는 32가지 컬러로 세팅 가능하다. 야간에는 조명 밝기가 자동으로 조절돼 눈부심까지 방지해준다.
 
토레스의 크기는 전장 4700mm, 전폭 1890mm, 전고 1720mm, 휠베이스 2680mm다. 준중형과 중형 사이에 위치하지만 중형 SUV 부럽지 않은 공간 활용성을 갖췄다. 2열 리클라이닝 시트 적용으로 장거리 이동 시 승객에게 편안함을 제공한다. 703ℓ의 적재공간은 2열 폴딩 시 1662ℓ까지 늘어난다. 골프백 4개 이상이 들어갈 정도로 넉넉한 수준이다. 요즘 대세인 차박 등도 무리 없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가 출시한 정통 SUV 토레스. 도로 주행 모습.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차가 출시한 정통 SUV 토레스. 도로 주행 모습. [사진 쌍용자동차]

거친 느낌의 외관 탓에 매연을 무차별적으로 뿜어내고 연료효율도 떨어질 것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전혀 아니다.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8.6kg·m의 힘을 내는 1.5ℓ 터보 가솔린 엔진과 3세대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된 토레스는 제3종 저공해차다. 혼잡통행료와 공영·공항주차장 이용료 50~60% 감면 혜택 등을 누릴 수 있다. 연비는 복합 기준 11.2km/ℓ(2WD)로 나쁘지 않은 수준이다.
 
주행 시 유입되는 소음도 제법 잘 잡아준다. 엔진룸부터 탑승공간까지 적재적소에 흡/차음재를 적용한 덕분이다. 차체연결 각 부분에 구조용 접착제를 사용해 강성을 증대했고 노면과 바람, 우천 시 소음도 효과적으로 흡수할 수 있도록 차체 하부와 루프 등에 흡음재를 적용했다.
 
이제는 없으면 섭섭한 능동형 주행안전 보조기술이다. 물론 토레스에도 이 기능이 적용됐다. 인텔리전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IACC)을 포함하는 쌍용차의 첨단 주행안전 보조 시스템 딥 컨트롤(Deep Control)이 운전자의 편안한 주행을 돕는다. 파사이드 에어백 및 운전석 무릎 에어백 등을 포함한 8개의 에어백은 다양한 안전사양과 함께 토레스에 탑승하는 가족의 안전을 지켜준다.
 
이번에 시승한 토레스는 T7 모델이다. 가격은 3020만원이며 많은 사양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추가 옵션인 4륜 구동(200만원), 무릎 에어백(20만원), 딥 컨트롤 패키지(100만원), 사이드 스텝(45만원), 사이드 스토리지 박스(30만원), 하이 디럭스 패키지(170만원) 등을 선택해도 총 가격이 3585만원이다. 가성비를 추구하는 소비자라면 충분히 좋은 선택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가 출시한 정통 SUV 토레스. 거친 오프로드도 문제가 없어 보인다. [사진 이지완 기자]

쌍용차가 출시한 정통 SUV 토레스. 거친 오프로드도 문제가 없어 보인다. [사진 이지완 기자]

쌍용차가 출시한 정통 SUV 토레스. 기존과 달라진 강렬한 디자인이 마음을 뒤흔든다. [사진 이지완 기자]

쌍용차가 출시한 정통 SUV 토레스. 기존과 달라진 강렬한 디자인이 마음을 뒤흔든다. [사진 이지완 기자]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