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상반기 고객 신뢰 상처 있었다…하반기 대도약”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상반기 고객 신뢰 상처 있었다…하반기 대도약”

지난 15일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워크숍 개최
손 회장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적 책임” 강조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15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2022년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우리금융]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15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2022년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우리금융]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5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2022년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워크숍’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워크숍에는 그룹 임원진과 MZ세대 대표 직원 등 약 200여명이 현장 참석했다. 자회사 부서장 등 1000여명의 임직원들은 유튜브를 통해 비대면으로 참석했다. 
 
우선 우리금융은 작년 말 완전 민영화를 달성한 만큼, 그룹의 대도약, 대약진을 전 임직원이 함께 이뤄가자는 의미에서 ‘더 그레이트 무브(The Great Move)’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상반기에 양호한 재무실적 등 좋은 성과도 많았지만, 고객 신뢰에 상처를 입은 아쉬움도 컸다”고 평가했다. 이어 “물이 바다라는 목표를 향해 가다 웅덩이를 만나면 반드시 그 웅덩이를 채우고 다시 흐른다는 맹자의 ‘영과후진(盈科後進)’이라는 고사성어처럼 부족했던 점들을 확실히 재정비하고, 하반기는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다시 출발하자”고 당부했다.
 
더불어 손 회장은 하반기에 집중해야 할 과제로 ▶복합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리스크관리와 내부통제 ▶그룹의 미래가 걸린 디지털혁신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 ▶자회사 본업 경쟁력 강화와 그룹시너지 제고 등을 꼽았다.
 
이어 손 회장은 “경영성과도 중요하지만 코로나19와 금리인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한다”며 “여러 자회사들도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워크숍에서는 올해 상반기에 지주 겸 은행 디지털최고임원(CDO)으로 영입된 옥일진 상무가 우리금융의 디지털 현주소와 로드맵에 대해 발표했다. 또한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는 특별강사로 참석해 금융과 기업의 ESG 경영에 대해 강연했다. 
 
아울러 행사에선 고객·주주·임직원·지역사회·협력사 대표들과 함께 금융을 통해 우리가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상생경영 선포식’도 진행됐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