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회장, ‘올해의 항공 화물 리더십상’ 수상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항공

print

조원태 회장, ‘올해의 항공 화물 리더십상’ 수상

화물기 개조 등 역발상…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가운데)이 17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서 열린 ‘에어라인 스트레티지 어워즈’에서 ‘2022년 올해의 항공 화물 리더십상’을 받은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대한항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가운데)이 17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서 열린 ‘에어라인 스트레티지 어워즈’에서 ‘2022년 올해의 항공 화물 리더십상’을 받은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대한항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1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에어라인 스트레티지 어워즈’에서 ‘2022년 올해의 항공 화물 리더십상’을 수상했다.
 
에어라인 스트레티지 어워즈는 글로벌 항공 전문 매체인 플라이트 글로벌이 주관하는 시상식이다. 해당 매체는 이 시상식을 통해 지난 2002년부터 매년 8개 부문별로 뛰어난 리더십과 역량을 토대로 위기를 극복한 경영자와 항공사를 선정하고 있다.
 
조원태 회장은 혁신적인 화물 사업 전략과 역량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한 것이 긍정 평가를 받았다. 조원태 회장은 시상식에서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은 항공 산업 종사자 모두에게 극복하기 힘든 위기였다”면서도 “대한항공은 신속하게 여객기를 화물기로 전환하는 등 오히려 기회로 활용해 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었고, 이는 모두 대한항공 임직원의 헌신과 지원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실제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멈춰선 여객기를 화물 전용기로 활용하는 한편, 일부 여객기의 경우 화물기로 개조해 운영하는 등 화물 공급 확대를 꾀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