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5.4~17.7%·최대 6000만원’…어니스트펀드, 중금리 개인신용대출 오픈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연 5.4~17.7%·최대 6000만원’…어니스트펀드, 중금리 개인신용대출 오픈

[사진 어니스트펀드]

[사진 어니스트펀드]

종합온라인투자연계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가 중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한 개인신용대출 서비스를 재개한다고 20일 밝혔다. 간소화한 신청 프로세스를 기반으로 한 사용자 경험 및 대안신용평가모델 등의 기술적인 부분을 고도화한 것이 특징이다.      
 
개인신용대출 서비스 이용 대상은 신청시점 기준, 3개월 이상 재직 중이며 4대 보험에 가입돼 있는 직장인이다. 신청 시 금리는 어니스트펀드에서 자체 개발한 대안신용평가모델을 통해 신청자의 평가정도에 따라 연 5.4%에서 17.7%까지 범위 내 고정금리로 책정되며 최대 6000만원까지 대출이 제공된다. 
 
상환기간은 12개월 고정이며, 상환방식은 약정기간동안 매달 이자만 납부하다 만기 시 대출원금 전액을 납부하는 만기일시상환방식으로 운영된다. 초기 운영 후 대출금액 범위 및 상환기간은 확대할 예정이다.
 
대안신용평가모델은 고도화된 버전의 ‘HF CSS 3.0(Honestfund Credit Scoring System 3.0)’이 새롭게 적용됐다. 금융데이터와 비신용데이터를 더한 200여개 이상의 항목을 분석하는 AI알고리즘을 기반으로 대출 신청자에 대한 변별력을 KS통계치 기준 이전 대비 35%가량 개선했다. KS통계치는 우량집단과 불량집단의 누적 분포차이를 나타내는 척도로 신용평가모델의 변별력을 평가하기 위한 주요 지표다.
 
이를 통해 신용정보부족군이나 저신용자 대상으로 기존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지 못하던 고객 승인율 제고는 물론 제2금융권 대비 최저 1%에서 최대 3%까지 추가 인하가 가능한 경쟁력 있는 금리 지원도 가능해졌다. 하반기 중에는 금리인상과 같은 대외적인 거시지표를 상시적으로 반영하고 라이프로그 데이터 등의 새로운 정보를 적용해 신용평가모형에 대한 변별력과 안정성을 극대화해 경쟁력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이 서비스는 비대면 프로세스로 24시간 실시간 신청이 가능하며 이름, 주민등록번호 등 필수정보만 입력하면 관련 기관으로부터 대출자의 재직 및 소득정보를 자동으로 받을 수 있는 스크래핑 시스템이 적용됐다. 
 
또 대출심사에 필요한 고객 적합성 검사도 최소 4개 항목으로 간편화 해 가입부터 대출 신청까지 최대 5분 이내로 완료할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대출 승인여부 또한 시스템 심사 만으로 완료될 경우 신청 즉시 승인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정밀심사를 진행하는 경우도 당일 내 승인여부 확인이 가능하다.
 
어니스트펀드는 개인신용대출 서비스 오픈으로 기존 운영중인 주택담보대출, SCF(공급망금융), 부동산PF와 더불어 금융상품 포트폴리오를 더욱 확장하게 됐다. 하반기부터는 본격적으로 대출중개플랫폼, 제2 금융권 등 타 금융사와의 연계활동을 확대할 계획이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중금리 기반 대출시장이 점진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경쟁력을 높인 개인신용대출 서비스를 새롭게 오픈하게 됐다”고 설명하며 “어니스트펀드가 가진 상품 기획력과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경쟁력 있는 대출 상품과 금리를 제공하고 고도화한 대안신용평가모델을 통해 기존 신용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중저신용자까지 폭 넓게 아우르는 포용 금융으로의 속도를 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연 내 타 금융사와의 협업을 확대하는 등 서비스를 빠르게 넓혀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정훈 기자 jhoons@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