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1000억 유상증자 결의…출범 후 8000억 실탄 추가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토스뱅크, 1000억 유상증자 결의…출범 후 8000억 실탄 추가

출범 이후 총 네 차례 유상증자…증자 후 총자본금 1조500억
“고속 성장세에 증자일정 앞당겨”

 
 
[사진 토스뱅크]

[사진 토스뱅크]

토스뱅크는 지난 25일 이사회를 열고 1000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자본금 2500억원으로 출범한 토스뱅크는 출범 이후 지금까지 총 네 차례의 유상증자를 진행했다. 
 
이번 증자를 통해 총 2000만주가 신규 발행되며 주당 발행가는 5000원이다. 2000만주 가운데 보통주는 1500만주, 전환주는 500만주로 발행된다. 증자 납입일은 7월28일이다. 증자를 마치면 토스뱅크의 납입자본금은 총 1조500억원으로 늘어난다.
 
토스뱅크는 주주를 대상으로 이번 유상증자를 진행했다. 최대주주인 비바퍼블리카가 보통주 510만주, 무의결권 전환주 174만여주를 배정 받았다. 또한 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이랜드월드 등의 주주가 증자에 참여했다.   
 
토스뱅크는 출범 이후 9개월 간 약 360만명의 고객을 가입자로 확보했다. 여신 잔액은 4조원을 돌파했고,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36%을 넘어섰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최근 고속 성장세에 발 맞춰 증자 일정도 앞당겨졌다”며 “토스뱅크의 비전과 사업적 성장을 적극 지지해주는 주주사들의 지원으로 추가 자본금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고객과 주주사의 기대에 부응하고, 사용자 관점에서 새로운 혁신 서비스를 선보여 은행에 대한 고객 경험을 바꾸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