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2년, 휴가철 교통사고 8.1%↓…"올해는 차량통행 증가 예상"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보험

print

코로나 2년, 휴가철 교통사고 8.1%↓…"올해는 차량통행 증가 예상"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2년간 휴가철 교통사고 분석
코로나에 차량운행 줄며 사고 감소세…올해 운행량↑ 전망, 교통사고 주의해야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난 2년간 코로나19 방역에 따른 거리두기 시행 등으로 휴가철 통행량 감소가 이어지며 교통사고가 8.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올해는 휴가철 차량 이동이 다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휴가를 계획하고 있는 운전자들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주의가 필요하다.

 
28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에 따르면, 현대해상 교통사고 DB를 활용해 코로나19 발생 전후에 따른 여름 휴가철(7월16일 ~ 8월15일 기간)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방역대책 기간(2020년~2021년) 동안에는 휴가철 교통사고 건수가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8.1% 감소했다. 또 사망 및 중상자수 비율 또한 각각 16%, 14.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올해는 지난 20일 국토부에서 발표한 하계 휴가철 특별교통대책에 따라, 휴가철 이동량이 전년대비 16.6%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휴가철 피크기간(7월16일~8월15일)에 발생한 교통사고는 월평균 사고건수에 비해 5.9% 증가했으며, 사망자수도 평균 60.25명으로 월평균 사망자수 58.77명에 비해 2.5% 높았다.
 
휴가철 교통사고는 하루 중 기온이 가장 높은 14~18시(29.72%)에 집중됐다. 야간시간대(22~05시) 사고발생률 또한 7.15%로 평일 평균(6.48%)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휴가철 낮 시간 운행 중에는 점심식사 후 식곤증, 더위로 인한 주의력 저하 등으로 인한 졸음운전을 방지하기 위해 출발 전 충분한 휴식, 운전 중 주기적인 환기가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또 야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휴가일정을 여유 있게 계획해 최대한 야간 운행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
 
휴가철에는 주요 휴가지로 차량이 집중됨에 따라 강원(116%), 제주(106%)의 사고발생률이 크게 증가하며,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의 사고발생률은 평소대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예슬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여름 휴가철은 평소보다 높은 기온과, 휴가지의 낯선 도로환경으로 인해 운전 시 주의력이 더욱 필요한 시기로, 코로나19 이후 떠나는 휴가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출발 전 미리 차량 점검을 마치고, 휴가지역에서 안전운전에 신경써야한다"고 당부했다.

 
 

김정훈 기자 jhoons@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