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전 계열사 참여한 ‘우리금융미래재단’ 인가 취득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우리금융, 전 계열사 참여한 ‘우리금융미래재단’ 인가 취득

서울시로부터 비영리법인 설립 인가받아
15개 전 그룹사 참여해 200억원 출연
다각적이고 규모감 있는 공익사업 추진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6월 17일 서울시 중구 소재 우리금융그룹 본사에서 ‘우리금융미래재단’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김동호 우리글로벌자산운용 대표, 고영배 우리펀드서비스 대표, 최동수 우리금융에프엔아이 대표, 김영진 우리자산신탁 공동대표, 이창재 우리자산신탁 공동대표,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대표, 이원덕 우리은행 은행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김정기 우리카드 대표, 김종득 우리종합금융 대표, 신명혁 우리금융저축은행 대표, 최영권 우리자산운용 대표, 이중호 우리신용정보 대표, 김경우 우리PE자산운용 대표, 고정현 우리에프아이에스 대표, 최광해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우리금융]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6월 17일 서울시 중구 소재 우리금융그룹 본사에서 ‘우리금융미래재단’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김동호 우리글로벌자산운용 대표, 고영배 우리펀드서비스 대표, 최동수 우리금융에프엔아이 대표, 김영진 우리자산신탁 공동대표, 이창재 우리자산신탁 공동대표,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대표, 이원덕 우리은행 은행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김정기 우리카드 대표, 김종득 우리종합금융 대표, 신명혁 우리금융저축은행 대표, 최영권 우리자산운용 대표, 이중호 우리신용정보 대표, 김경우 우리PE자산운용 대표, 고정현 우리에프아이에스 대표, 최광해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우리금융]

우리금융그룹은 4일 우리금융미래재단이 서울시로부터 법인 설립을 위한 허가증을 발급 받았다고 밝혔다. 우리금융미래재단은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 마련은 물론, 그룹의 경영전략인 ESG경영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우리은행 등 15개 전 그룹사가 200억원을 출연해 설립하는 비영리법인이다.
 
우리금융미래재단은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및 소외계층, 장애인 등을 위한 복지정책을 바탕으로 자립지원 사업, 미래세대 성장지원, 일자리 창출지원 등 다각적인 사회공헌사업을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 저소득 소상공인들의 생계지원과 상권회복 프로젝트 등을 통해 한계에 몰린 서민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장기적인 치료로 경제적 부담이 가중된 취약계층의 의료비를 지원하는 등 다각적인 공익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우리금융은 2012년 설립한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을 통해 현재까지 약 5200여명에게 약 53억원의 장학금을 지원해 미래 글로벌 인재육성과 성장지원에 기여하고 있다.
 
아울러 전 그룹사별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도 펼치고 있다. 우리금융은 생명의 숲 조성을, 우리은행은 전국 영업점 인근 사회복지기관 봉사프로그램인 우리사랑나눔터 운영을, 우리카드는 우리꿈나무 아트스쿨을, 우리에프아이에스는 특성화학교 디지털 인재육성 프로젝트 등을 전개하고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우리금융미래재단, 우리다문화장학재단 그리고 전 그룹사별 사회공헌 조직의 3대 축을 기반으로 상호 시너지를 발휘하며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며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이용우 기자 ywle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