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남이어도 괜찮아”…비(非)친족 가구원 100만명 돌파 [그래픽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남남이어도 괜찮아”…비(非)친족 가구원 100만명 돌파 [그래픽뉴스]

통계청, 전국 비친족가구원 조사 결과
매년 증가해 올해 처음으로 100만명 돌파
비친족 가구 절반이 서울, 경기 지역에 거주

 
 
법적 가족이 아닌 친구나 애인끼리 함께 사는 비친족 가구원이 지난해 처음으로 1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친족 가구 수도 1년 만에 10% 넘게 늘어나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 8월 1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비친족 가구는 1년 전보다 11.6% 증가한 47만2660가구로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비친족 가구는 시설 등에 집단으로 거주하는 가구를 제외한 일반 가구 가운데 친족이 아닌 남남으로 구성된 5인 이하 가구를 의미한다.
2016년(26만9444가구)까지만 해도 20만대에 그쳤던 비친족 가구는 2017년 30만8659가구로 껑충 오르더니, 2020년 42만3459가구, 지난해에는 47만2660가구까지 늘었다.
 
비친족 가구에 속한 가구원 수도 함께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비친족 가구원은 101만5100명으로, 통계 조사 이후 처음 100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2016년 58만3438명과 비교하면 5년 만에 가구원 수가 74.0% 급증한 것이다.
 
행정구역별로 보면 비친족 가구의 78.5%인 37만1064가구가 읍이나 면이 아닌 동에 거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12만6003가구에 비친족 가구가 가장 많았고, 서울이 9만9555가구로 뒤를 이었다. 비친족 가구의 절반가량(47.7%)은 서울·경기 지역에 거주하는 셈이다.
 
새로운 형태의 가족에 걸맞은 법·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지난해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전국 만 18∼69세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 10명 중 6명 이상(62.7%)은 가족의 범위를 사실혼, 비혼·동거까지 확대하는 데 동의한다고 답했다. 앞으로 결혼보다는 동거를 선택하는 사람이 늘어날 것, 혼인·혈연관계가 아니어도 생계·주거를 같이하는 사람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에는 각각 87.0%, 82.0%가 동의했다.
 
 

라예진 기자 rayej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