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빵’ 덕에 ‘빵 터졌다’…SPC삼립 2분기 ‘역대 최대’ 실적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포켓몬빵’ 덕에 ‘빵 터졌다’…SPC삼립 2분기 ‘역대 최대’ 실적

SPC삼립 2분기 매출 8149억원, 영업익 235억원
베이커리와 푸드 사업 부문이 견인
포켓몬빵 누적 판매량 7000만봉, 브레디크도 인기

 
 
SPC삼립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235억9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매출은 8149억원으로 14% 증가했다. [연합뉴스]

SPC삼립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235억9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매출은 8149억원으로 14% 증가했다. [연합뉴스]

 
지난 2월 ‘포켓몬빵’ 재출시로 품귀현상을 일으켰던 SPC삼립이 2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모든 사업 부문의 고른 성장세에 힘입어 분기 최초 8000억 매출을 돌파했고, 영업이익은 60% 이상 늘었다.
 
SPC삼립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235억9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매출은 8149억원으로 14% 증가했다.  
 
이 같은 호실적은 핵심사업인 베이커리와 푸드 사업 부문이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인한 휴게소 사업과 B2B(사업과 사업간 거래) 식자재 유통 사업이 회복세를 타며 성장세를 보인 것도 이유다.
 
특히 휴게소 사업은 흑자전환에 성공, 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 증가했다. 가장 큰 규모인 가평휴게소의 상반기 매출은 작년 상반기 대비 30% 가량 증가하면서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유통 부문 매출은 4772억원을 기록했으며 물류 시스템 효율화 및 온라인 유통 플랫폼 ‘베이킹몬(상록웰가)’등 이커머스 채널 사업 확대를 통해 수익성도 크게 향상됐다.
 
베이커리와 푸드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7%, 17% 증가해 각각 2040억원, 2007억원을 기록했다. 포켓몬빵과 브레디크 등 다양한 신제품이 인기를 끌며 베이커리 실적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특히 지난 2월 출시한 포켓몬빵은 공개된 직후부터 큰 인기를 끌며 품귀현상을 일으키며 흥행에 성공했다. 현재까지도 품절대란을 이어가고 있고, 누적 7000만 봉이라는 판매 성과를 기록했다. 푸드 부분에서는 대표 브랜드인 시티델리, 피그인더가든, 하이면을 필두로 다양한 HMR(가정간편식) 제품을 선보이며 매출을 견인했다.  
 
수출 사업도 성장세를 보였다. 2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30% 성장했으며 최대 수출 국가인 미국 매출은 60%까지 늘었다. SPC삼립 측은 “삼립호빵, 약과, 하이면 등을 대표 수출 브랜드로 적극 육성해 진출국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SPC삼립 관계자는 “견조한 베이커리와 푸드 실적을 바탕으로 유통 사업 부분의 매출과 수익성이 함께 성장하면서 호실적을 기록했다”며 “하반기에는 휴게소 및 식자재 유통 사업의 실적이 본격적으로 가시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채영 기자 chaeyom@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