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집중호우 피해 복구 성금 20억 전달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현대차그룹, 집중호우 피해 복구 성금 20억 전달

피해 복구 및 수해지역 주민 지원 위해 마련
연말까지 수해차량 특별지원 서비스도 실시

 
 
현대자동차그룹이 최근 중부지역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20억 원의 성금 기탁과 함께 긴급 구호활동에 나선다. 사진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최근 중부지역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20억 원의 성금 기탁과 함께 긴급 구호활동에 나선다. 사진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최근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20억 원의 성금 기탁하고 긴급 구호활동에도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11일 피해 복구와 수해지역 주민들에 대한 지원이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성금 20억 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한다고 밝혔다.
 
성금 기탁과 별도로 임직원 긴급지원단을 꾸려 피해지역에 생수와 라면 등 기본 생필품을 지원하고, 이동식 세탁구호차량 4대와 방역구호차량 1대를 투입해 오염된 세탁물 처리 및 피해지역의 방역을 도울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0일 수해지역 고객을 위해 올해 연말까지 ‘수해차량 특별지원 서비스’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수해피해 차량 입고 시 수리 비용을 최대 50% 할인(자차보험 미가입 고객 대상, 300만 원 한도 내 지원)해줌으로써 고객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한편 수리 완료 후에는 세차 서비스를 무상으로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수해차량을 입고한 고객이 렌터카를 대여할 경우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자차보험 미가입 고객 대상, 법인/영업용/화물 차량 제외)를 지원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기록적인 폭우와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성금, 수해차량 특별지원, 긴급구호활동을 통해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 및 일상 회복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3월 울진·삼척 산불 피해 복구 성금 50억 원을 전달한 것을 비롯해 2020년 집중호우, 2019년 강원도 산불, 2019년 태풍 ‘미탁’, 2017년 포항 지진 등 다양한 재난 및 재해 발생 시 복구 지원을 위한 성금을 기탁한 바 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