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는 새 먹거리’…통신·플랫폼사도 뛰어들어 [메타버스 열풍은 계속된다②]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메타버스는 새 먹거리’…통신·플랫폼사도 뛰어들어 [메타버스 열풍은 계속된다②]

네이버제트 ‘제페토’ 글로벌 누적 가입자 3억명 돌파
SK텔레콤·LG유플러스 메타버스 시장 놓고 경쟁 돌입

 
 
제페토 아바타 모습 [사진 네이버제트]

제페토 아바타 모습 [사진 네이버제트]

‘메타버스’에 대한 관심은 업종을 불문하고 높은 상황이다. 가상세계·아바타 등에 익숙한 게임업계 외에도 통신사와 플랫폼사 등이 메타버스 구축에 힘을 쏟고 있다.
 
대표적으로 네이버제트는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로 이미 글로벌 흥행에 성공했다. 제페토는 얼굴인식 기술을 통해 나와 비슷한 AR 아바타를 생성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네이버제트에 따르면 제페토는 한국, 중국, 일본, 미국 등 세계 200여 개 국가에서 서비스 중이다. 지난 2018년 8월 출시 이후 2020년 2월 가입자 2억명을 돌파했으며, 2022년 3월 글로벌 누적 가입자 3억명, 글로벌 MAU(월간 활성 이용자) 2000만명, 아이템 누적 판매량 23억개를 달성했다.  
 

‘제페토’로 글로벌 흥행 네이버…‘컬러버스’ 선보이는 카카오

제페토는 해외 이용자 비중이 95%에 달할 정도로 글로벌 Z세대를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2020년 4월 시작된 콘텐츠 제작 플랫폼 ‘제페토 스튜디오’는 특히 Z세대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제페토 스튜디오는 이용자가 직접 아바타 의상, 3D 월드 등을 제작할 수 있는 기능으로, 크리에이터 약 200만명이 가입했다.  
 
가입한 크리에이터들은 약 410만개의 아이템을 선보였고, 누적 아이템 판매량은 6800만개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제페토는 크리스챤 디올, 구찌, 나이키, 랄프로렌 등 패션·뷰티 기업부터 하이브, JYP, YG 등 엔터테인먼트 기업과 제휴해 다양한 글로벌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네이버제트는 제페토뿐만 아니라 크래프톤, 슈퍼캣 등 여러 게임사와 협업해 다양한 종류의 메타버스 플랫폼도 추가로 개발 중이다.  
 
카카오도 자체 메타버스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넵튠, 컬러버스 등 3사는 최근 메타버스 사업 및 서비스에 대한 협력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컬러버스는 카카오 자회사 넵튠이 선보일 예정인 3D 가상공간 기술을 활용한 오픈형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현재 웹이나 앱 환경에 제약 없이 이동이 가능한 웹 스트리밍 기술을 활용해 제작 중이다. 이를 이용해 카카오톡 등의 2D 서비스들에서 바로 3D 메타버스로의 이동과 접속이 가능하며, 별도의 앱 설치 없이 모바일웹에서 주요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된다.
 
3사는 협약을 통해 컬러버스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보유한 웹툰, 웹소설 및 케이팝 관련 IP를 연계해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컬러버스를 활용해 메타버스 안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다. 가령 케이팝을 테마로 한 메타버스 월드나 주요 스토리 IP를 이용한 가상공간 서비스를 함께 제작할 수 있다.
 
카카오엔터 관계자는 “이용자들이 디바이스의 제약에서 벗어나 메타버스 내에서 보고 싶은 가수의 공연을 보거나, 좋아하는 작가의 소설을 찾아 새로운 방식으로 감상할 수 있다”며 “또 메타버스 내에서의 커뮤니티 활동을 통해 비슷한 관심사를 가진 이용자들이 모여 함께 사용자 생성 콘텐츠(UGC)를 제작하고 배포,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통신사들도 메타버스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현재 가장 적극적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에 구축에 나선 곳은 SK텔레콤이다.
 
SK텔레콤은 오래전부터 메타버스를 미래 먹거리로 점찍고 관련 기술을 축적해왔다. 본업인 통신만으로는 성장에 한계를 느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SK텔레콤은 2019년 메타버스 플랫폼 ‘점프 버추얼 밋업’을 선보였고 2021년 7월 이를 ‘이프랜드(ifland)’로 개편해 출시했다. SK텔레콤은 이프랜드가 ‘누구든 되고 싶고, 하고 싶고, 만나고 싶고, 가고 싶은 수많은 가능성(if)들이 현실이 되는 공간(land)’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U+가상오피스 관련 발표 모습 [사진 LG유플러스]

U+가상오피스 관련 발표 모습 [사진 LG유플러스]

‘이프랜드’로 앞서가는 SK텔레콤…LG유플러스 특화 서비스로 이용자 공략

이프랜드는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메타버스 세상을 즐길 수 있도록 프로세스 간소화와 사용성에 중점을 뒀다. 수백 종의 아바타 코스튬 소스와 다양한 룸 테마 등을 기반으로 100명이 넘는 인원이 같은 공간에서 소통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이프랜드를 회의, 행사 등에 특화된 오픈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현재 이프랜드에선 음악방송, 채용설명회, 영화 관람, 워크숍, 발표회 등 다양한 소통·체험형 콘텐츠들이 진행되고 있다.
 
최근 SK텔레콤은 이프랜드에 포인트 제도 등 경제 시스템 관련 업데이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번 업데이트로 ▶참여자 보상·후원이 가능한 ‘이프랜드 포인트’ ▶이프랜드 PC 베타 버전 ▶나만의 아바타 코스튬을 제작할 수 있는 ‘이프랜드 스튜디오’ ▶메타버스 첫 방문자를 위한 ‘라운지’ 등이 새롭게 추가됐다.
 
특히 이프랜드 포인트는 사용자가 특정 시간대 접속, 플랫폼 내 다양한 기능 사용 등 정해진 미션을 달성할 경우 출석 보상, 데일리 보상, 깜짝 보상 등으로 적립된다. 또 사용자는 이프랜드 밋업(모임)을 운영하는 호스트에게 포인트를 후원할 수 있다. 호스트는 모임을 운영하며 받은 후원 포인트에 대해 매월 말 개인 계좌로 현금화를 신청하면 다음 달 정산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메타버스 공간에서 누구나 수익 창출이 가능한 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이프랜드 포인트를 암호화폐와 연계하는 등 경제 시스템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난 5월 ‘U+가상오피스’와 ‘U+키즈동물원’ 등 메타버스 서비스를 공개했다. 네이버의 ‘제페토’나 SK텔레콤의 ‘이프랜드’ 같은 개방형 플랫폼이 아닌 특정 타깃 고객에게 특화된 서비스란 점이 특징이다. 니즈가 명확한 고객을 대상으로 꼭 필요한 기능을 갖춘 서비스를 선보이겠단 전략이다.
 
U+가상오피스는 코로나19 이후 재택이 일상화된 업무환경에 특화된 서비스다. 출근부터 퇴근까지 아침 인사·스몰톡·개인 면담·화상회의·업무 협업 등 실제 사무실에서의 업무 과정과 같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아울러 통합 커뮤니케이션·협업 툴 ·아바타 대화하기·AI 회의록 등의 기능을 제공해 비대면 근무 때도 조직원들과 원활한 소통과 협조를 가능토록 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임직원들이 U+가상오피스를 사전 체험한 결과 60% 이상이 실제 사무실에 출근했을 때와 유사한 소속감을 느꼈으며, 아바타의 다양한 감정표현이 자연스러운 소통에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U+가상오피스는 서비스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임직원과 일부 고객사에 우선 서비스를 제공한 후, 내년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기린, 곰, 호랑이 등 30여 종의 야생동물뿐 아니라 티라노사우르스를 포함한 20여 종의 공룡 등 멸종된 생물도 만나며 배울 수 있는 AI 기반의 ‘U+키즈동물원’ 서비스도 출시할 계획이다. U+키즈동물원은 체험과 학습을 목표로 가상 동물원 체험, AI NPC와의 동물 학습, 퀴즈를 통한 보상 등 다양한 볼거리와 배울거리를 제공한다.
 
U+키즈동물원을 사전에 체험해본 어린이 고객 77%가 ‘체험을 통한 학습’에 만족감을 나타냈으며, 부모들은 ‘학습에 도움이 되는 안전한 콘텐츠’라는 의견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U+키즈동물원은 올 하반기 오픈 베타 버전을 출시하고, 향후 다양한 주제의 학습요소들을 지속 추가할 계획이다.

원태영 기자 won77@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