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카드도 웹 3.0…“코인 월렛 불편함, 유저 관점에서 해결할 것” [UDC 2022]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카드

print

마스터카드도 웹 3.0…“코인 월렛 불편함, 유저 관점에서 해결할 것” [UDC 2022]

“전 세계 인구 보유 아바타 1000억개 될 것”
“차세대 월렛 이른 시일 내 출시…NFT로 활용”

동하오 황 마스터카드 R&D 부문 부사장. [사진 두나무]

동하오 황 마스터카드 R&D 부문 부사장. [사진 두나무]

글로벌 결제 기업 마스터카드가 웹 3.0 시대에 화폐를 새롭게 보고 있다면서 결제 시장의 확대를 예고했다.
 
동하오 황 마스터카드 R&D 부문 부사장은 23일 부산에서 개최된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pbit Developer Conference, UDC) 2022’에서 “웹 3.0에서는 자신의 데이터와 자산을 통제할 수 있지만, 보안성은 다소 줄어든다”면서 “마스터카드는 덜 중앙화된 금융에 우리의 기술을 더해 새로운 금융의 미래를 바라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황 부사장은 마스터카드가 화폐의 범위를 확장해 바라보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최근에는 은행 잔고, 현금은 물론 가상자산도 (화폐에) 포함됐다”며 “데이터와 리워드 역시 가치교환 수단임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대체불가능토큰(NFT),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등 역시 새로운 가치교환 수단이라는 설명이다.
 
황 부사장은 이런 신개념의 화폐 등장에 메타버스의 등장이 맞물려 시너지를 낼 것으로 봤다. 그는 “2030년 85억 인구가 보유한 아바타는 1000억개에 달할 것”이라며 “웹 3.0에 진입할 때 마스터카드는 유저들이 어떤 불편함을 겪을지 ‘유저 관점’에서 보려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과정에서 마스터카드는 차세대 월렛을 빠른 시일 내 출시할 것”이라며 “(출시된다면) 마스터카드를 월렛에 토큰 NFT 형태로 올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황 부사장은 파트너사들과 함께 이 같은 계획을 준비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양한 방식으로 결제 경험을 커머스에 적용시킬 것”이라며 “메타버스, 웹 3.0을 통해 모두에게 일관적인(평등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