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나온 PLCC 카드, 무려 54종…“과열경쟁에 감독 필요”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카드

print

작년 나온 PLCC 카드, 무려 54종…“과열경쟁에 감독 필요”

총 발급된 PLCC, 110종·621만장 이상

 
 
지난해 카드사들이 출시한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가 54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카드사들이 출시한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가 54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카드사들이 출시한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가 54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PLCC 시장이 과열돼 소비자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금융당국이 관리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새로 출시된 PLCC는 54종으로 집계됐다.
 
출시연도별 PLCC 종류. [사진 유의동 의원실]

출시연도별 PLCC 종류. [사진 유의동 의원실]

2015년 현대카드가 이마트와 제휴로 국내에 PLCC를 처음 선보인 이후, 현대카드가 주도해온 PLCC 시장에 최근 다른 카드사들도 뛰어들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 8월 기준 총 58종, 435만장이던 PLCC는 올해 7월 기준 110종, 621만장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여름부터 올해 여름까지 1년 동안 현대카드와 신한카드가 각각 14종, 12종의 PLCC를 출시했다.
 
카드사별 PLCC 발급 현황. [사진 유의동 의원실]

카드사별 PLCC 발급 현황. [사진 유의동 의원실]

전체 카드 발급수 기준으로는 현대카드가 전체 PLCC 621만장 중 80%에 달하는 497만장으로 나타나 압도적인 점유율을 나타냈다. 다음으로 비중이 큰 신한카드는 71만장으로 전체 발급수의 11.4%에 불과했다.
 
발급 건수 기준 상위 10개 카드 중에도 9개가 현대카드사에서 출시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발급된 PLCC는 현대카드와 이베이가 제휴한 스마일 신용카드였다. 이 카드는 2018년 출시 이후 올해 7월말 까지 71만장이 넘게 발급됐다.
 
이처럼 카드사들이 PLCC카드 출시에 열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머지플러스가머지런 사태 수습을 위해 PLCC 카드 발급을 언급한 바도 있기 때문이다.
 
유 의원은 “PLCC는 제휴 브랜드에 혜택이 집중되기 때문에 범용성이 떨어진다”며 “카드사들이 PLCC 출시에만 몰두해 제휴 브랜드에 대해 제대로 검증하지 않을 경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당국에서 PLCC 시장에 대해 적극 관리·감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