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분에 찬 설계사들…“빅테크 보험 진출, 45만 보험영업인 위협”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보험

print

울분에 찬 설계사들…“빅테크 보험 진출, 45만 보험영업인 위협”

5일 광화문서 5000명 규모 대규모 2차 결의대회
“혁신 명분으로 설계사 위협 말라…소비자 피해도 커질 것”

 
 
5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온라인플랫폼 보험진출 저지와 보험영업인 생존권 사수를 위한 2차 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5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온라인플랫폼 보험진출 저지와 보험영업인 생존권 사수를 위한 2차 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보험대리점(GA) 업계가 빅테크의 보험 진출에 반대하며 광화문에서 대규모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혁신이라는 명분으로 45만 보험설계사의 생존권을 위협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한국보험대리점협회와 보험대리점 업계, 보험영업인 노동조합 연대는 5일 오후 서울 광화문에서 '온라인 플랫폼 보험 진출 저지 및 보험영업인 생존권 사수를 위한 2차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앞서 지난 8월 1차 결의대회를 열고 온라인 플랫폼의 보험업 진출을 반대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1차 200여명 규모 대비 이날은 약 5000여명 규모의 보험영업인들이 광화문에 모여 목소리를 외칠 만큼 이들의 절박함이 최고조로 달한 상황이다. 최근 금융당국이 네이버, 카카오, 토스 등 빅테크사들의 보험 비교·추천 서비스를 허용하자 설계사들이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이날 집회에서 보험대리점 업계는 "네이버·카카오·토스 등 플랫폼이 보험에 진출하면 영세 설계사의 생계 활동이 위태로워 질 것"이라며 "혁신이라는 명분으로 우리 45만 보험영업인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소비자 부담도 가중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보험대리점 업계는 "온라인 플랫폼을 위한 사업비 부과로 소비자의 보험료 부담이 증가하고 불완전판매 가능성도 커질 것"이라며 "이라면 민원 유발 등 소비자 편의가 저하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금융당국은 보험대리점산업의 공정 경쟁과 생존권 보장, 대리점과 보험설계사의 보호 정책을 통해 보험산업 발전 및 소비자 선택권 제고, 지속적인 고용 창출을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jhoons@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