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거래절벽’에 서울 아파트값 10년만에 최대 낙폭 기록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고금리·거래절벽’에 서울 아파트값 10년만에 최대 낙폭 기록

서울 아파트값 19주 연속 하락세...강남4구 낙폭 커져
수도권·전국도 10년만 가장 큰 폭 하락
전세시장 약세도 지속돼

 
 
서울 아파트 모습. [사진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모습. [사진 연합뉴스]

 
최근 금리 인상이 지속되고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 하락 폭이 심상치 않다. 
 
6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20% 떨어졌다. 이는 지난 2012년 12월 3일(-0.21%) 이후 9년 10개월 만에 최대 낙폭이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 5월 마지막 주 조사 이후 19주째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 중이며 지난주(-0.19%)보다 하락 폭도 커졌다.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 등으로 매물은 쌓이고 있지만, 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매수세는 위축되면서 ‘급급매’가 아닌 경우 팔리지 않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8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총 671건으로 2006년 실거래가 조사 이후 8월 거래량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강남 4구가 속한 동남권 아파트값이 지난주 –0.14%에서 이번 주 –0.16%로 낙폭이 커졌다. 서초구 아파트값은 지난주 –0.05%에서 금주 –0.07%로, 강남구는 –0.10%에서 –0.13%로 하락 폭이 커졌다. 송파구는 지난주(-0.23%)보다 0.04%포인트(p) 커진 –0.27%를 기록하면서 2012년 9월 첫 주(-0.28%) 이후 10년 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노원구(-0.36%)·도봉구(-0.37%) 역시 지난주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수도권과 전국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각각 0.25%, 0.20% 떨어지며 모두 2012년 5월 한국부동산원이 시세 조사 시작 이후 10년 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이 하락세를 보였다. 경기도 아파트값은 지난주 –0.27%에서 금주 –0.26%로 낙폭이 다소 둔화했고, 인천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31% 하락했다.  
 
전세 시장 약세 역시 계속되고 있다. 서울은 0.20% 떨어져 지난주(-0.18%)보다 낙폭이 커졌다. 2019년 2월 셋째 주(-0.22%) 이후 약 3년 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하락이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전주와 동일하게 0.21% 떨어지며 지난 2012년 5월 시세 조사 이래 최대 낙폭을 나타냈다.
 

송재민 기자 (song@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