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채금리 다시 요동치자 6일 뉴욕증시 이틀 연속 하락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글로벌

print

국채금리 다시 요동치자 6일 뉴욕증시 이틀 연속 하락

연준 추가 금리 인상 의지 여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앞 월스트리트 표지판. [A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앞 월스트리트 표지판. [AP=연합뉴스]

6일(미국 동부 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하락했다. 미국 국채금리 상승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관계자의 긴축 의지가 여전히 증시에 부담을 안겼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46.93포인트(1.15%) 떨어진 2만9926.94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8.76포인트(1.02%) 하락한 3744.52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75.33포인트(0.68%) 후퇴한 1만1073.31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1.97포인트(6.90%) 오른 30.52를 각각 나타냈다.  
 
이날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주간 실업보험청구자 수는 증가세를 나타냈다. 전 주보다 2만9000여명 증가한 21만9000여명(계절 조정 기준)으로 집계됐다. 주간 신규보험청구자 수는 월가 예상치인 20만3000여명을 웃돌았다.  
 
투자자들은 국채금리 상승에 관심이 쏠렸다. 미국 국채금리는 전날에 이어 상승세를 지속했다. 10년물 금리는 3.82%를, 2년물은 4.23%를 각각 나타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관계자들의 금리 추가 인상 발언도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와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연준의 추가 금리 인상을 전망했다. 인플레이션이 연준의 목표치인 2%대까지 안정화되려면 아직도 멀었다는 점을 이유로 내세웠다.  
 

박정식 기자 tang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