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홀딩스, 아르헨티나 염수 리튬 2단계 투자 결정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포스코홀딩스, 아르헨티나 염수 리튬 2단계 투자 결정

리튬 연산 2만5000t 규모 투자 이사회 승인

 
 
포스코홀딩스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 [사진 포스코홀딩스]

포스코홀딩스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 [사진 포스코홀딩스]

포스코홀딩스가 아르헨티나 염수 리튬 상용화 공장 2단계 투자를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포스코홀딩스는 지난 7일 아르헨티나 살타주 옴브레 무에르토 염호의 염수 리튬을 통해 수산화리튬을 상용화해 생산하는 2단계 투자 사업을 이사회에 보고하고 승인을 받았다. 포스코홀딩스는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 시행에 따라 글로벌 이차전지 기업들의 북미 지역 투자가 확대되는 가운데, 국내외 고객사의 리튬 공급 확대 요청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내년 계획돼 있던 2단계 사업을 앞당겨 실시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홀딩스에 따르면 2단계 사업의 총 투자비는 약 1조5000억원 수준이며, 자금 조달은 포스코아르헨티나 및 국내 신설법인이 담당한다. 2단계 사업은 수산화리튬 연산 2만5000t 규모로, 올해 말 아르헨티나 4000m 고지대에 위치한 염호에 탄산리튬 생산 공장을 착공하는 것이다. 탄산리튬을 최종 배터리 제조에 사용되는 수산화리튬으로 가공하는 공정은 내년 상반기에 국내 착공해 2025년 하반기에 준공할 예정이다. 이번 2단계 사업으로 생산되는 수산화리튬 2만5000t은 전기자동차 약 60만대에 사용될 수 있는 규모로, 포스코케미칼 및 국내 양극재 생산 기업에 공급된다.  
 
포스코홀딩스는 고객사의 리튬 공급 부족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아르헨티나 염수 리튬 연산 10만t 체제 조기 달성을 목표로 3, 4단계 투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또한 염수리튬과 광석리튬,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연산 30만t 체제를 완성해 리튬 생산 글로벌 ‘톱 3’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그룹은 전기차 시대 본격화로 전 세계적으로 리튬 공급이 부족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2018년에 선제적으로 아르헨티나 염호를 인수했다. 2020년 말 글로벌 염수리튬 전문 컨설팅 업체인 미국 몽고메리로부터 보유 염호의 리튬 매장량이 인수 당시 추산한 220만t의 6배인 1350만t(탄산리튬 기준)이라는 점도 확인했다. 채굴 가능성과 수율을 고려하면 최소 280만t의 리튬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3월에는 연산 2만5000t 규모의 1단계 공장을 착공했으며, 2024년 상반기 준공이 목표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