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부진에 증권사 파생결합증권 운용 손실 전환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증시 부진에 증권사 파생결합증권 운용 손실 전환

전년比 110% 감소하며 800억원대 손실
금감원 “투자자 손실 위험 모니터링 강화”

 
서울 여의도 증권가.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증권가.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증시 부진의 영향으로 증권사의 파생결합증권 발행 및 운용 손익이 전년 동기 대비 110% 급감했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파생결합증권 관련 리스크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금융감독원이 14일 발표한 '상반기 중 증권회사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현황'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증권사의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손실액은 862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년 동기(5865억원) 대비 6727억원(110.3%) 감소한 수치다.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자체 헤지 운용이 어려워지고 발행·상환 물량이 감소하면서 손익이 감소했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특히 주요 주가지수가 하락하면서 원금비보장형 주가연계증권(ELS)의 조기 상환이 줄어들고 손실 발생 구간(녹인·Knock-In)에 진입한 상품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6월 말 기준 녹인이 발생한 파생결합증권은 2799억원이며, 이 가운데 61.3%는 2024년 이후 만기가 도래한다.
 
올해 상반기 파생결합증권 발행액과 상환액은 모두 줄어들었다. 파생결합증권 발행액은 전년 동기 대비 34.9% 감소한 29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상환액(17조6000억원)도 전년 동기 대비  66.3% 급감했다.  
 
상환액이 발행액을 밑돌면서 파생결합증권 잔액은 늘어났다. 상반기 말 기준 파생결합증권 발행 잔액(94조9000억원)은 전년 말 ㄷ비 10조2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주가연계증권(ELS) 발행액은 23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3.7% 감소했다.  
 
ELS 발행 잔액은 전년 동기 대비 25.3% 증가한 66조8000억원이었다. 기타 파생결합증권(DLS·DLB 포함)의 발행액은 5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0% 줄었다. DLS 상환액(4조7000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51.0% 감소했고, 발행 잔액(28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글로벌 금리 상승과 경기침체 등에 따른 우려가 확대되고 있어 ELS·DLS 투자자의 손실 위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증권사 자체 헤지 규모 증가에 따른 헤지 운용손실, 마진콜 확대 위험 등을 점검해 리스크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경보 기자 pkb23@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