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훈 산은 회장 “채안기금 투입…레고랜드발 자금 경색 즉각 대응”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강석훈 산은 회장 “채안기금 투입…레고랜드발 자금 경색 즉각 대응”

레고랜드 사태에 자금 흐름 얼어붙어
“채권 시장 안정화 노력 할 것”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왼쪽 첫번째)이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왼쪽 첫번째)이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이 채권시장안정기금(채안기금)을 투입해 ‘레고랜드발(發)’ 자금 경색에 즉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0일 강 회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레고랜드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부도 사태로 인한 채권시장 불안에 대해 “산업은행은 채안기금을 현재 3조원 조성했고, 이 중 1조4000억원을 사용해 1조6000억원이 남았다”며 “이 자금을 조속히 투입해서 레고랜드발 ABCP 자금 경색 국면에 즉각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강 회장은 “레고랜드 관련 PF-ABCP 관련은 금융위원회에서 대책을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산업은행도 채권시장 안정화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레고랜드 건설을 위해 발행한 프로젝트파이낸싱(PF) ABCP 부도 사태가 발생했다. 
 
앞서 강원중도개발공사(GJC)는 2020년 레고랜드 건설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특수목적회사(SPC) 아이원제일차를 설립하고 2050억원 규모의 ABCP를 발행했다. 그러나 아이원제일차가 부도 처리됐다. 이번 사태로 지방자치단체가 보증한 기업어음(CP)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면서 회사채와 기업어음 시장의 자금 흐름이 얼어붙고 있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