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핵심 사업장에 첨단 로봇 도입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SK이노베이션, 핵심 사업장에 첨단 로봇 도입

“울산 CLX에서 디지털 전환 적극 모색할 것”

 
 
지능형 4족 보행 로봇 ‘스폿’이 울산 남구 SK 울산콤플렉스(CLX)에서 각 공정별 특징을 학습하는 모습. [사진 SK이노베이션]

지능형 4족 보행 로봇 ‘스폿’이 울산 남구 SK 울산콤플렉스(CLX)에서 각 공정별 특징을 학습하는 모습.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핵심 사업장 SK 울산콤플렉스(CLX)에 첨단 로봇들을 도입한다. 근로자의 안전한 근무 여건 마련, 안정적인 설비 운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CLX가 이번에 도입한 로봇은 모두 2종이다. ‘로봇개’ 별칭을 갖고 4족 보행 로봇 ‘스폿’, 뱀이 기어가는 듯한 모습의 ‘가디언S’다.
 
두 로봇은 서울 여의도의 약 3배에 달하는 826만㎡(약 250만평) 넓이의 CLX에서 시설 안전을 점검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안전을 챙기기 위해 근로자 교육, 상시점검, CCTV 설치 등으로 공정 안전관리에 힘쓰고 있다. 하지만 전체 60만㎞에 달하는 파이프라인이 사람의 혈관처럼 복잡하게 얽혀 있는 공정 구조상 사람이 직접 보기 힘든 사각지대 또한 존재하고 있다.
 
두 로봇은 다양한 기능의 기기, 센서와 결합해 사용자가 원하는 기능들을 갖출 수 있다. 스폿은 시청각, 인지 능력은 물론 물건을 잡거나 옮기는 등의 물리적 임무도 가능하다. 1회 충전으로 90분가량 구동할 수 있으며, 배터리 잔량을 스스로 인지해 자동 충전해 지속 운용할 수 있다. 가디언S는 직선은 물론 S자 형태로 기어 다닐 수 있고, 자성을 갖고 있어 금속 벽과 계단을 쉽게 오르내리는 것도 가능하다. 두 로봇 모두 카메라를 장착해 배관, 설비 사이 틈처럼 사람이 들어가기 어려운 부분을 확인하는 데 편리하게 쓸 수 있다. CLX는 최근 공정별 학습에 투입한 스폿, 연내 도입할 가디언S를 기능 안정화 작업 후 실제 업무에 투입할 예정이다.
 
두 로봇은 앞으로 CLX의 공정들을 순회하며 온도, 가스 누출 여부 등 시설의 안전 상태를 확인하고, 사람의 오감만으로는 알기 어려운 소음 및 진동 측정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기능을 고도화해 향후에는 화재 초기 진압, 시설물의 3차원(3D) 스캐닝과 같은 특수 분야에도 활용이 기대된다. 여기에 이번 두 로봇 도입처럼 상시적인 디지털 안전관리 체계를 갖춰 사고 예방 및 피해 최소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도 예상된다.
 
서관희 SK에너지 혁신기술실장은 “두 지능형 로봇투입을 계기로 CLX는 더욱 첨단화된 안전한 사업장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의 디지털 전환에 발맞춰 앞으로도 CLX에서의 다양한 디지털 전환 기회를 적극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